[노무현 10주기] 노무현 전 대통령 10주기 추도식… 정치권 대거 참석
[노무현 10주기] 노무현 전 대통령 10주기 추도식… 정치권 대거 참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숙 여사와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이 23일 오후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린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에 참석해 있다. (출처: 연합뉴스)
김정숙 여사와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이 23일 오후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린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에 참석해 있다. (출처: 연합뉴스)

조지 부시 전 대통령 참석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공식 추도식이 23일 엄수됐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를 제외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바른미래당 손학규, 민주평화당 정동영, 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이날 오후 2시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리는 추도식에 참석했다.

추도식에는 권양숙 여사 등 유족과 조지 부시 전(前) 미국 대통령, 문희상 국회의장을 비롯해 이낙연 국무총리와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강기정 정무수석, 박원순 서울시장과 이재명 경기지사 등이 참석했다.

추도식에 앞서 권양숙 여사는 부시 전 대통령과 문희상 국회의장, 이낙연 국무총리, 이해찬 대표를 포함해 노영민 비서실장, 해리 해리스 주한미대사 등과 환담했다.

부시 전 대통령은 직접 그린 노 전 대통령 초상화를 권 여사에게 선물했다.

문희상 의장은 추도사를 통해 “완성하지 못했던 세 가지 국정목표. 평화와 번영의 동북아 시대, 국민과 함께 하는 민주주의, 더불어 사는 균형발전 사회, 이제 노무현의 그 꿈을 향해 다시 전진하겠다”며 “우리는 지난 10년을 통해 잠시 멈출 수는 있어도 결국 역사는 진보한다는 명제가 참이라는 것을 증명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분명하게 기억하지 않는다면 두 번 잃는 것”이라며 “당신을 영원히 기억하기 위해 이제 우리는 ‘새로운 노무현’을 찾으려 한다”고 했다.

이번 추도식은 국민의례, 유족 인사말과 추모영상, 조지 부시 전 미국 대통령 추도사, 문희상 국회의장 추도사, 가수 정태춘씨의 추모공연, 이낙연 국무총리 추도사, 재단 측 인사말, 노래를 찾는 사람들의 추모공연,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참배 등 순서로 진행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