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림산업, 필리핀 최초의 초임계압 석탄화력발전소 완공
대림산업, 필리핀 최초의 초임계압 석탄화력발전소 완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림산업이 준공한 필리핀 최초의 초임계압 발전소인 ‘산 부에나벤튜라 석탄화력발전소’ 전경. (제공: 대림산업)
대림산업이 준공한 필리핀 최초의 초임계압 발전소인 ‘산 부에나벤튜라 석탄화력발전소’ 전경. (제공: 대림산업)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대림산업은 필리핀 산 부에나벤튜라 석탄화력발전소의 계통병입을 성공적으로 완료했다고 23일 밝혔다.

이 발전소는 500MW급 규모로 필리핀 최초의 초임계압 발전소다. 총 사업비는 약 6억 8천만 달러 규모다. 대림이 설계, 구매, 시공 및 시운전까지 책임지는 일괄 도급방식으로 수행하였다. 2015년 12월 착공하여 올 하반기에 상업운전을 실시할 예정이다.

산 부에나벤튜라 발전소는 필리핀 수도 마닐라에서 동남쪽으로 약 93km 떨어진 마우반 지역에 위치하고 있다. 초임계압 발전은 보일러에서 발생하는 증기의 압력과 온도를 임계압보다 높은 증기를 사용하여 발전소의 효율을 높이고 연료소비 및 이산화탄소 발생을 줄일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임계압이란 물을 증발 없이 증기로 바로 변환시키는데 필요한 압력으로써 374℃ 온도에 약 218atm(대기압: 1atm)의 압력을 뜻한다. 산 부에나벤튜라 발전소는 동일 규모의 석탄화력발전소 보다 연간 약 4만톤의 석탄연료를 절감할 수 있다.

대림은 올해 1월 발전소 보일러를 최초로 점화한 후 발전소의 전체 시스템에 대한 시운전을 순차적으로 수행하고 있다. 계통병입은 발전소에 설치된 모든 설비의 정상적인 작동여부를 확인한 후 발전소에서 생산한 전력을 처음으로 전력망에 송출하는 것이다.

발전소가 전력을 안정적이고 지속적으로 공급할 수 있는지 확인하는 핵심 공정이다. 대림은 상업 운전까지 앞으로 수차례의 테스트를 거쳐 전력 공급의 안정성을 확보할 예정이다.

대림은 최근 베트남 오몽 330MW 화력발전소, 필리핀 파그빌라오 420MW 화력발전소, 말레이시아 TNB 3A 1000MW 초초임계압 석탄화력발전소 등 동남아 지역에서 화력발전소를 성공적으로 준공하며 발전 플랜트 분야에서의 사업수행능력을 인정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