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읍시, 직영 유기동물보호센터 건립 추진
정읍시, 직영 유기동물보호센터 건립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50㎡ 규모 국·도비 20억원 투입

[천지일보 정읍=김도은 기자] 전북 정읍시(시장 유진섭)가 유기동물 증가에 따른 부족한 수용공간 마련을 위해 시 직영 유기동물보호센터 건립을 추진한다고 23일 밝혔다.

시는 총사업비 20억원(국비 6억, 도비 4억, 시비 10억)을 투입해 유기동물을 돌보고 치료하는 보호시설·동물병원·반려동물 관련 교육시설 등을 신축할 예정이다.

대부분 시·군은 동물보호센터를 자체적으로 운영하지 않고 동물병원 등에 위탁하고 있어 효율성을 높이는 데 한계가 있었다. 이에 따라 시는 동물보호센터를 직영으로 운영해 건강한 동물복지 문화를 정착하고 유기동물 보호시설 시스템을 개선한다는 방침이다.

750㎡규모로 지어질 동물보호센터는 급증하는 유기동물을 보호하고 관리하는 기능뿐 아니라 반려동물 소유자를 위한 교육·문화시설, 행동교정과 놀이 공간도 조성될 예정이다.

유진섭 정읍시장은 “시민들의 동물권에 대한 관심과 동물 보호의식이 높아지고 매년 유기동물의 수는 증가하고 있지만 관련 시설이 부족한 실정”이라며 “동물보호센터 건립을 통해 사람과 동물이 공존하는 살기 좋은 도시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 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