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中 화웨이와 전쟁’ 동참 韓 압박… 외교부 “확인할 사항 없어”
美, ‘中 화웨이와 전쟁’ 동참 韓 압박… 외교부 “확인할 사항 없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베이징 화웨이 매장. (출처: 뉴시스)
중국 베이징 화웨이 매장. (출처: 뉴시스)

외교부 “미국, 5G 보안확보 중요성 강조”

트럼프, 국가안보 위협 이유로 화웨이 금지

한미, 화웨이 이슈 지속 협의 중 알려져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미국 도널드 트럼프 정부가 한국 정부에 ‘반(反) 화웨이에 한국이 동참해줄 것을 요구’했다는 보도와 관련해 외교부는 23일 “구체적인 협의 내용을 밝힐 수 없다”고 전했다.

이날 외교부는 ‘미국 화웨이와 전쟁 한국 동참 요구’ 보도에 대해 “확인할 사항이 없다”면서 “미국 측은 5G 장비 보안 확보의 중요성을 강조한 바 있다”고 밝혔다.

앞서 한 언론은 서울의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미 정부가 여러 외교 채널을 통해 화웨이 제품을 사용하면 보안 문제가 생길 우려가 있다고 외교부에 메시지를 전달했다고 전했다.

미 국무부 관계자는 우리 외교부에 화웨이 장비를 사용하는 LG유플러스를 지목하고 한국 내 민감한 지역에서 서비스를 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며 최종적으로 화웨이를 완전히 퇴출해야 한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는 “한미 양국은 이번 화웨이 이슈에 관해 지속 협의해오고 있지만, 구체적인 협의 내용에 대해선 밝힐 수 없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15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국가안보를 위협하는 기업의 통신장비 사용을 금지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한 후 유럽과 함께 동남아 지역에 화웨이 제품과 장비가 확산되는 것에 대해 우려를 나타냈다.

이에 미국은 일본과 호주 등이 반(反) 화웨이 전선에 동참하는 상황에서 동맹인 우리 정부를 상대로도 압박을 높일 것으로 전망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상운 2019-05-23 16:40:11
동참하지마라 아주 세계를 독재하고 있고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