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계종 “자기 종교만 고집하는 황교안, 대표직 내려놔야”
조계종 “자기 종교만 고집하는 황교안, 대표직 내려놔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4일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을 예방, 인사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4일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을 예방, 인사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불교 예법 논란’에 입장 표명
“상식·합리성·존중·이해 못갖춰”

[천지일보=이지솔 기자] 대한불교조계종(총무원장 원행스님)이 부처님오신날 봉축 법요식에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불교의식을 거부한 데 대해 유감을 표했다.

조계종 종교평화위원회(종평위)는 22일 보도자료를 통해 “황 대표가 믿고 따르는 종교와 신앙생활은 존중한다”면서도 “대표가 스스로 법요식에 참석한 것은 자연인 황교안이나 기독교인 황교안이기 때문이 아니라 거대 정당의 대표로서, 지도자로서 참석한 것이 분명함에도 개인의 생각과 입장만을 고집하는 모습을 보였기에 논란이 되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와 관련 조계종 종평위는 “정치인, 특히 지도자들이야말로 서로 다른 입장과 견해를 존중하고 이해하려고 하는 자세를 가장 잘 실천해야 할 당사자들”이라며 “설사 내가 섬기지 않는 스승이라 하더라도 그 예를 갖추는 것조차 손사래를 칠 정도로 거부감을 가진 사람이라면 과연 우리 사회를 행복하게 이끌고 나갈지 우려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조계종 종평위는 “남을 존중하고 포용하기보다는 나만의 신앙을 우선으로 삼고자 한다면 공당의 대표직을 내려놓고 자연인으로 돌아가 독실한 신앙인으로서 개인의 삶을 펼쳐 나가는 것이 오히려 황 대표 개인을 위해 행복한 길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12일 경북 영천 은해사에서 열린 부처님오신날 봉축법요식에 참석한 황 대표는 목탁 소리에 맞춰 고개를 60도 정도 숙이는 불교 예법인 ‘반배(半拜)’와 불교식 인사인 ‘합장’을 하지 않았다. 또 법요식 마지막 순서로, 불교계에서 매우 중요하게 여기는 아기 부처를 씻기는 관불의식 역시 자신의 이름이 호명됐지만, ‘손사래’를 치며 끝내 거절해 불교계의 공분을 샀다.

이 같은 황 대표의 합장 논란은 이번만이 아니다. 황 대표는 지난 3월 14일 취임 후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과 만나기 위해 조계종 측 요구로 대웅전에서 참배는 했지만, 원행스님을 향해 서서 3번 반배와 합장 대신 악수와 함께 허리를 숙여 인사를 했다는 이유로 불교계 언론의 노골적인 질타를 받았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