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강화군, 점농어 치어 22만 마리 방류
[인천] 강화군, 점농어 치어 22만 마리 방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화군이 지난 22일 서도면 주문도 남단해역에서 점농어 치어 22만 마리를 방류하고 있다. (제공: 강화군) ⓒ천지일보 2019.5.23
강화군이 지난 22일 서도면 주문도 남단해역에서 점농어 치어 22만 마리를 방류하고 있다. (제공: 강화군) ⓒ천지일보 2019.5.23

수산자원 확보 및 어업인 소득 증대 기대

[천지일보 인천=김미정 기자] 강화군이 지난 22일 서도면 주문도 남단해역에서 점농어 치어 22만 마리를 방류했다.

고갈되어 가는 연안어장의 수산자원 확보와 지역특산 어종의 육성 및 어업인 소득 증대를 위해 실시된 이번 행사는 국·시비 지원을 받아 강화군 주관으로 진행됐다.

이날 유천호 군수와 윤재상 인천시의원을 비롯해 군 수산관계자를 비롯한 수산자원기술센터, 경인북부수협, 지역 어촌계장 및 어업인 등 2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치어를 방류했다.

이번에 방류된 점농어 치어는 전염병 검사를 마친 6cm 이상의 우량종자로 육질이 단단하고 맛이 뛰어나 낚시인들에게도 인기가 높은 어종이다.

군은 이번 점농어 치어 방류를 시작으로 꽃게(5월말), 조피볼락(8월)을 추가 방류할 계획이며, 방류 수역에 대해 일정기간 어구제한 및 포획금지기간을 설정·홍보 및 지도·단속을 병행할 계획이다.

유천호 군수는 “어업인들의 삶의 터전을 지키고, 날로 감소하는 수산자원 보호 및 육성, 어업인 소득 증대를 위해 강화군에 적합한 우량종자 방류 등 다양한 수산정책을 펼쳐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