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우리도 할 말 없지 않다… 한국당, 국회로 와야”
이인영 “우리도 할 말 없지 않다… 한국당, 국회로 와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5.22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5.22

여야3당 원내수석부대표, 오늘 회동

[천지일보=김수희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23일 자유한국당이 국회 정상화 조건으로 선거제·개혁입법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에 대한 철회와 사과를 고수하는 것에 대해 “자신의 주장만으로 상대를 제압할 수 있다고 믿는 것은 가장 어리석은 일”이라고 충고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우리는 등대가 아니다. 등대인 국민은 우리 모두에게 국회로 돌아오라고 불빛을 보낸 지 오래”라며 이같이 촉구했다.

그는 “우리로서도 할 말이 없지 않다”면서도 “이것을 뒤로하고 시급한 민생과 경기 대응을 위해 나선 협상의 길이었다”고 강조했다.

또 “부디 민주당이 정상화를 위해 내민 손길을 외면하지 말길 바란다”며 “한국당이 민생을 위해 장외로 나섰다면 이제 주저없이 민생을 위해 국회로 돌아와야 한다. 그것이 국민의 뜻”이라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국회 정상화를 위한 협상에 수많은 난관이 조성돼있다”며 “우리는 이 장애물을 지혜롭게 하나하나 해소해 나갈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제 말한대로 일방적 역지사지는 가능하지도 않고 진실하지도 않다”며 “서로의 마음 속에 너무나 큰 분노와 화가 이글거린다면 다시 국회 문을 연들 어떤 희망을 만들 수 있겠냐”고 반문했다.

한편 교섭단체인 여야 3당은 지난 20일 호프회동 이후 국회 정상화를 위한 본격적인 논의에 돌입하는 듯했지만 다음 날 가진 여야 3당 원내수석부대표 회동에서는 아무런 성과없이 헤어졌다.

민주당 이원욱·한국당 정양석·바른미래당 이동섭 원내수석부대표는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에 참석하지 않고 국회 정상화를 위한 협상을 이어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