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가 ‘문과 조롱’ 공개적 비하 논란
대학가 ‘문과 조롱’ 공개적 비하 논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S1 ‘도전골든벨’에 참여한 한 학생이 답안으로 ‘문과라 죄송해요’라고 적었다. ‘문과+죄송합니다’라는 의미를 담고 있는 ‘문송’은 자연계열의 지식이 없다는 뜻으로 해석될 수 있으나, 취업 준비생들 사이에서는 비교적 취업률이 낮은 문과 출신을 비하하는 뜻으로 사용된다. (출처: 온라인 커뮤니티)
KBS1 ‘도전골든벨’에 참여한 한 학생이 답안으로 ‘문과라 죄송해요’라고 적었다. ‘문과+죄송합니다’라는 의미를 담고 있는 ‘문송’은 자연계열의 지식이 없다는 뜻으로 해석될 수 있으나, 취업 준비생들 사이에서는 비교적 취업률이 낮은 문과 출신을 비하하는 뜻으로 사용된다. (출처: 온라인 커뮤니티)

‘문송 문송’ 유행어도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최근 대학가에서 인문·사회학과(문과) 학생들을 비하하는 발언이 공개적으로 나오고 있어 논란이 일고 있다.

23일 교육계에 따르면 지난 20일 성균관대 자연과학캠퍼스에는 ‘문과들이 그렇게 잘 논다며? 졸업하고’ ‘인문캠은 학교에서 치킨집 사업 배운다던데’ 등의 문구가 적힌 현수막이 내걸렸다.

해당 현수막은 총학생회가 인문사회과학캠퍼스와 운동회를 앞두고 학생들로부터 문구 공모를 받아 20일 게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학생들의 익명 커뮤니티에서는 ‘부적절하다’ ‘학문의 장인 대학이 편협한 인식과 우월 의식이 가득하다’ 등의 비판이 나왔다.

논란이 일자 총학생회(총학) 측은 “(결과가) 기획 의도와는 달랐다”며 다음날 현수막을 철거했다.

성균관대 논란은 일단락된 듯 하지만 일각에서는 구직난 속에 비교적으로 취업률이 낮은 인문·사회계열 학생에 대한 조롱과 편견이 확산하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한국교육개발원이 지난 2016년 2학기와 2017년도 1학기 대학졸업자의 취업 현황을 조사해 펴낸 ‘2017년 고등교육기관 졸업자 계열별 취업현황’에 따르면 인문계열(언어·문학·인문과학) 졸업자의 취업률은 56%, 사회계열(경영·경제·법률·사회과학) 졸업자의 취업률은 62.6%였다. 이와 달리 공학계열 졸업자 취업률은 70.1%, 의약계열은 82.8%였다.

한편 ‘문과 비하’와 관련해 유행어도 돌았다. 온라인과 공중파 방송, 주요 일간지에서는 ‘문과+죄송합니다’라는 의미를 담고 있는 ‘문송 문송’이 쓰이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하나 2019-05-23 15:53:14
것 참 같은 성균관대 학우들끼리 문과, 이과 나눠서 싸우냐... 이과는 문과생들이 내준 등록금 혜택받고 있는 거 모르나? 좀 자중하지 그랬니~

박현주 2019-05-23 11:10:38
별걸갖고 애 잡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