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의회 광양만권 특위, 폐석고 관련 간담회… “대기·수질 문제까지 접근할 것”
전남도의회 광양만권 특위, 폐석고 관련 간담회… “대기·수질 문제까지 접근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도의회 광양만권 해양생태계 보전 특별위원회가 지난 21일 폐석고 성분분석 관련 간담회를 가졌다. (제공: 전라남도의회) ⓒ천지일보 2019.5.23
전남도의회 광양만권 해양생태계 보전 특별위원회가 지난 21일 폐석고 성분분석 관련 간담회를 가졌다. (제공: 전라남도의회) ⓒ천지일보 2019.5.23

[천지일보 전남=김미정 기자] 전남도의회 광양만권 해양생태계 보전 특별위원회(광양만권 특위)가 지난 21일 폐석고 성분분석 관련 간담회를 가졌다.

간담회는 여수 남해화학㈜ 사업장 내 쌓여있는 폐석고의 유해물질 성분분석 결과에 대한 전문가 의견을 듣기 위해 마련됐다.

광양만권 특위(위원장 이광일 의원) 위원들은 전라남도보건환경연구원과 경북대학교, 한국환경공단이 시행한 폐석고 유해물질 검사 수치가 제각기 달리 나타난 이유와 문제점을 듣고 자문위원의 의견을 청취했다.

전라남도보건환경연구원은 “폐석고 시료에 대한 시험 방법이 용출시험과 함량시험으로 서로 다르기 때문에 분석 결과가 달리 나온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광양만권 특위는 “시험 방법이 다른 부분이 있다면 시료 채취와 분석까지 공개적으로 다시 시행하는 게 좋겠다”는 자문위원의 의견에 따라 이후 일정을 잡아 유해물질 분석을 진행할 계획이다.

한국환경공단에 따르면 남해화학㈜은 인산과 비료 제조 과정에서 발생한 부산물인 폐석고(인산부산석고)를 사업장 내에 계속 보관해 오고 있으며 약 53만㎡ 면적에 2000만t가량의 폐석고를 적치한 상태다. 

이광일 위원장은 “최근 여수산업단지 내 대기오염물질 측정조작 사건 이후 환경문제에 대한 지역사회 우려가 커지고 있다”며 “국민의 건강권 보호 차원에서 폐석고의 유해성 판단을 보다 분명히 하고 광양만권의 대기와 토양, 해양수질 문제까지 총체적으로 접근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