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 ‘시도5호선’ 시민 염원 담아 23일 개통된다
김포 ‘시도5호선’ 시민 염원 담아 23일 개통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개통식을 연 김포시 시도 5호선에서 차량이 질주하고 있다. (제공: 김포시) ⓒ천지일보 2019.5.23
22일 개통식을 연 김포시 시도 5호선에서 차량이 질주하고 있다. (제공: 김포시) ⓒ천지일보 2019.5.23

김포보건소 앞~김포한강로 시네폴리스IC 구간

길이 1.2km 왕복 4차로

[천지일보 인천=김미정 기자] 경기 김포시 사우·풍무동 등 원도심 주민들의 숙원 사업인 시도5호선이 23일 밤 10시 공식 개통된다.

김포시는 개통에 앞서 22일 오후 시도5호선 사우교에서 개통식을 개최하고 시민에게 개방했다.

사우동 김포시보건소 앞~김포한강로 시네폴리스IC 1.2㎞ 구간을 왕복 4차로로 연결하는 시도 5호선은 지난 2017년 3월 착공, 보상비 100억원을 포함해 총 262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됐다.

당초 2001년 사우단지 준공과 함께 사업계획을 수립하고 2004년에는 실시설계 용역까지 끝냈으나 한강유역환경청과 재두루미 취식지 보호와 관련한 협의가 이뤄지지 않아 사업이 지연됐었다.

시도 5호선 개통으로 사우동 원도심에서 서울 올림픽대로와 하성지역(강화 방향) 접근성이 크게 높아진다. 김포시는 개통에 앞서 일대 신호체계 조정, 노면 재포장, 중앙분리대 철거, 노상주차장 제거, 버스·택시 정류장 조정 등을 완료했다.

개통식에는 정하영 시장, 신명순 시의회의장, 홍철호·김두관 국회의원, 시·도의원, 시민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전종익 교통국장의 경과보고 및 도로건설 유공자 표창, 개통버튼 터치, 기념 시주 등으로 진행됐다.

정하영 시장은 개통식에서 "시도5호선은 단순한 도로가 아니다. 그동안 교통인프라가 부족해 불편을 겪어 온 시민들에게 출근길이 고통이 아닌 기쁨이 되도록 해 주는 뜻 깊은 도로"라고 말했다.

이어 "다음 단계로 김포도시철도, 한강로 영사정 인터체인지(IC), 계양~강화간 고속도로, 제2외곽순환도로 하성~파주간 도로가 개통되면 김포시의 교통인프라는 3~4배 업그레이드 돼 시민 삶의 질이 개선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