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관광공사, 경기도 먹을거리 1위 ‘커피’
경기관광공사, 경기도 먹을거리 1위 ‘커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관광공사 포스터. (제공: 경기도관광공사) ⓒ천지일보 2019.5.22
경기도관광공사 포스터. (제공: 경기도관광공사) ⓒ천지일보 2019.5.22

2018 온·오프라인 관광 실태조사 발표

내외국인 관광객 모두 식도락여행 즐겨

[천지일보 경기=이성애 기자] 인스타그램, 블로그 등 소셜미디어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경기도 먹을거리에서 가장 많이 언급된 것은 커피였다. 경기도 여행 연관어로 관광지는 에버랜드, 쇼핑장소는 스타필드하남이 가장 많이 언급됐다.

경기관광공사가 온·오프라인을 아우르는 ‘2018 경기도 관광동향보고서’와 ‘2018 경기관광실태조사’를 발표해 이 같은 결과를 밝혔다.

경기도 동향보고서는 인스타그램, 블로그 등 소셜미디어의 ‘경기도 관광’ 관련 최근 2개년도 빅데이터(13억건)를 분석한 결과로 올해 첫 실시했다. 경기실태조사는 경기도 주요관광지(42개)를 방문한 내외국인 6천여명을 직접 설문조사한 심층결과를 담고 있다.

소셜미디어 분석 결과 먹을거리 중 ‘커피’에 대한 언급량이 3만 2908건으로 가장 많았다. 지난 5년간 관심도가 꾸준히 증가해, 카페가 여행의 목적지로 변화한 모습을 보였다. 관광지 중에선 에버랜드(6만 3731건)의 언급량이 가장 높았고 쇼핑장소로는 스타필드하남(4만 1543건)이 압도적이었다. ‘경기도 여행’ 언급량은 3분기(7~9월)에 가장 많았다.

또 실태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내국인들은 단체나 모임보다는 당일치기(85%) 개별여행(88%)으로 경기도를 가장 많이 찾았다. 외국인 여행객 역시 개별여행(65%)의 형태로 경기도에서 당일여행(81%)을 가장 많이 즐겼다.

경기도를 찾은 내외국인 방문객 모두 테마·안보 관광지에 대한 만족도가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 내국인은 자연관광지 방문(38%), 식도락 관광(30%)을 외국인은 쇼핑관광지(26%), 식도락 관광(24%) 순이었다. 특히 식도락 관광은 내외국인 모두 만족도와 관심이 높은 분야로 경기도 관광객 유치를 위해 다양한 맛집을 활용한 투어가 중요할 것으로 전망된다.

또 내외국 방문객 모두 경기도 여행 중 안전·치안 및 볼거리·즐길거리에 대한 만족도가 높았고, 관광산업 종사자가 친절하다고 답했다. 반면 불만족 분야로 내국인은 쇼핑을, 외국인은 언어소통을 꼽아 이 부분에 대한 보완이 필요한 것으로 분석됐다.

경기관광공사 관계자는 “기존의 실태조사와 더불어 늘어나는 소셜미디어 이용객의 반응을 조사해 더 다양하고 세밀한 현황 파악에 나섰다”며 “이번 조사를 통해 드러난 장단점을 철저히 분석하고 새로운 트랜드를 반영하여, 데이터에 기반한 사업 및 관광 마케팅을 펼쳐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공사가 발표한 동향보고서와 실태조사는 공사 홈페이지공지사항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