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중국 관광객 유치에 총력
경북도, 중국 관광객 유치에 총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경북=장덕수 기자] 경북도와 경북문화관광공사가 중국관광객 유치에 총력을 펼친다고 22일 밝혔다.

경북도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우리나라를 찾은 중국관광객은 186만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31.3% 증가했다. 4월 한 달간 방문객은 53만명으로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이슈 이전인 2017년 2월 방문객 59만 명에 근접했다.

도는 지난 18~21일 중국을 방문하고 지방정부와 기업인, 스포츠단체, 현지 여행사 등을 대상으로 전방위 마케팅 활동에 나섰다. 베이징과 인접한 랑팡시와 문화관광교류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도 약속했다.

랑팡시는 인구 500만의 중소도시이나 시민 대부분이 베이징과 텐진에 직장을 두고 있어 중국내에서는 경제수준이 상위권에 속해 앞으로 방한 관광객이 크게 늘어날 거점지역으로 평가되는 곳이다.

방문단은 또 중국내 현지 여행사들과의 네트워킹 강화에도 나서 관광 상품개발 단계에서부터 경북도가 참여할 수 있도록 현지 여행사(중국피모스문화예술교류유한공사, 하남성한중문화전파유한책임공사 등)와 관광활성화 협약을 맺었다.

한만수 경북도 문화관광체육국장은 "중국어 관광안내판 정비, 메뉴판 개선 등 중국관광객을 대상으로 한 수용태세를 지속적으로 강화하고 일본, 베트남, 대만 등 해외 현지 마케팅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도는 지난 20일 우호도시인 허난성(河南省)의 학교축구사무처와 실무협의를 열고 경북문화관광공사 주관의 축구캠프에 중국 청소년들의 참여를 늘려 줄 것을 요청했다.

허난성 측은 1995년부터 이어온 경북도와의 우호교류에 대한 신뢰를 바탕으로 올해는 더 많은 청소년들이 경북을 방문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