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에너지 가스폭발..1명 사망ㆍ6명 부상
SK에너지 가스폭발..1명 사망ㆍ6명 부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연합뉴스) 20일 오전 9시15분께 울산시 남구 고사동 SK에너지 중질유 분해공장에서 정비작업 중 가스 누출로 폭발사고가 나 협력업체 제이콘 근로자 이모(42)씨가 숨지고 최모(49)씨 등 6명이 크게 다쳤다.

근로자 이씨는 폭발과 함께 강한 불길이 얼굴과 온몸을 덮쳐 3도 이상의 화상을 입어 숨졌다.

최씨 등 나머지 근로자들도 얼굴과 몸에 화상을 입고 부산 하나병원 등지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사고를 처음 목격한 협력업체 근로자 우모씨는 "수소공정기계(PSA)에서 전기 보수 작업을 하던 중 갑자기 '펑'하는 소리와 함께 치솟은 불길이 수소공정기계 근처에서 일하던 근로자들을 덮쳤다"고 말했다.

사고가 나자 SK에너지는 사내 소방대를 급파해 불길이 다른 인화성 물질을 생산하는 공정으로 번지는 것을 막았다.

경찰은 배관에서 새어나온 가스가 수소공정기계 안에 차 있다 밸브가 폭발하면서 사고가 난 것이 아닌가 보고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