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리 인스타그램에 올린 ‘속옷 미착용’ 사진 또 논란… 팬들 반응은?
설리 인스타그램에 올린 ‘속옷 미착용’ 사진 또 논란… 팬들 반응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리 인스타그램 (출처: 설리 인스타그램)
설리 인스타그램 (출처: 설리 인스타그램)

[천지일보=박혜민 기자] 설리가 또 인스타그램에 올린 사진으로 화제가 되고 있다.

설리는 2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동영상을 게재했다. 영상 속 설리는 민소매를 입은 채 환한 미소를 짓고 있었다. 그러나 이번에도 브래지어를 착용하지 않은 모습으로 논란의 중심에 섰다.

설리는 그간 여러 차례 이와 비슷한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올리며 화제의 중심가 됐다.

지난 4월 설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통해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설리는 왜 속옷을 입지 않느냐는 일부 팬들의 질문에 “나는 걱정 안 해도 된다. 시선 강간이 더 싫다”는 반응을 보였다.

설리의 인스타그램을 본 네티즌들의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자신만 괜찮으면 되는 거 아님? 남들이 굳이 뭐라 그래도”라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지만 일각에서는 그의 행동을 지적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