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국대병원, 충남 닥터헬기… 환자이송 1000회 돌파
단국대병원, 충남 닥터헬기… 환자이송 1000회 돌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국대병원에서 운용중인 충남 닥터헬기가 17일 1000번째 환자이송을 안전하게 이송하고 있다. (제공: 단국대병원) ⓒ천지일보 2019.5.22
단국대병원에서 운용중인 충남 닥터헬기가 17일 1000번째 환자이송을 안전하게 이송하고 있다. (제공: 단국대병원) ⓒ천지일보 2019.5.22

‘환자 이송시간 평균 45분… ‘골든타임(1시간) 지켜’
“빠른 이송을 통해 중증응급환자의 생존율 높여”

[천지일보 천안=박주환 기자] 단국대병원에서 운용중인 충남 닥터헬기가 1000번째 환자이송을 안전하게 완수했다. 2016년 1월 처음 날개를 편 지 40개월 만이다.

22일 단국대병원에 따르면 지난 17일 오후 4시 37분께 당진종합병원으로부터 교통사고로 부상을 입은 58세 남성이 다발성 골절과 대퇴동맥 파열 등으로 저혈량성 쇼크가 동반돼 수술적 치료가 시급한 상황이라며 닥터헬기 출동요청을 받았다.

충남 닥터헬기 항공의료팀(응급의학과 고찬영 교수)은 환자의 상태가 중증임을 판단하고 즉시 출동해 44㎞ 거리에 있는 인계점까지 15분 만에 도착해 신속하게 환자의 상태를 진단했다.

항공의료팀은 현장에서 5분간 응급처치 후 곧바로 환자를 단국대병원으로 이송했으며 현재 수술적 치료를 받은 후 권역외상센터 외상중환자실에서 치료 중이다. 이 환자가 충남 닥터헬기가 1000번째 출동해 이송(환자 수 1001명)한 환자다.

그동안 충남 닥터헬기 이송 환자는 ‘외상이 337명(33.7%)’으로 가장 많았고, ‘심혈관질환 178명(17.8%)’ ‘뇌혈관질환 158명(15.8%)’ ‘심정지 67명(6.7%)’ ‘기타 261명(26.1%)’ 등으로 집계됐다. 출동 지역은 ‘서산 471건(47.1%)’ ‘홍성 179건(17.9%)’ ‘보령 124건(12.4%)’ ‘당진 88건(8.8%)’ 등의 순이다. 이송 환자 1001명 중 784명은 건강상태가 호전돼 퇴원했으며, 21명은 현재 입원치료 중으로 80.4%의 생존율을 보였다.

충남 닥터헬기 이송 환자 대부분이 중증 응급환자임에도 출범 이후 80% 이상 높은 생존율을 유지하고 있는 것은 이송 시간이 크게 줄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실제 충남 닥터헬기를 통한 환자 이송시간은 평균 45분(최소 33분: 홍성읍헬기장, 최대 80분: 외연도)으로, 중상 후 응급치료 성공 가능성이 가장 높은 ‘골든타임(1시간)’을 지켜내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또 의료진이 출동 현장에서부터 단국대병원에 도착하기까지 직접 환자를 처치하는 것도 생존율을 높이는데 큰 도움이 됐다.

조종태 단국대병원장은 “수도권과 달리 충남지역은 응급의료자원이 부족해 중증응급환자가 적절한 치료를 받지 못한 사례도 많았다”면서 “단국대병원이 3년여 이상 닥터헬기를 운용하면서 신속한 응급처치와 의료기관으로의 빠른 이송을 통해 중증응급환자의 생존율을 높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건립 중인 암센터를 포함해 권역응급의료센터 및 권역외상센터, 국가지정격리병동, 닥터헬기 등 최적의 시설과 자격을 갖춘 명실상부한 충청지역 대표 의료기관으로서 책무를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단국대병원은 이번 1000회 이송을 기념해 다음달 7일 충남 닥터헬기 운용 성과와 미래 전망을 주제로 세미나를 병원에서 개최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하나 2019-05-22 17:48:05
적자임을 뻔히 알고도 많은 생명을 살리기 위해 애쓰시는 병원 관계자 및 응급의료진 여러분 존경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