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 인터넷은행 주인 26일께 결정된다
제3 인터넷은행 주인 26일께 결정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연합뉴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박수란 기자] 제3 인터넷전문은행의 주인이 누가 될지 오는 26일께 판가름날 것으로 보인다.

금융당국은 제3 인터넷전문은행의 업체를 선정하기 위해 외부평가위원들이 24일부터 2박 3일간 일정으로 예비인가 심사에 착수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26일 심사 결과를 공개할 예정이다.

인터넷전문은행 후보는 토스뱅크와 키움뱅크 컨소시엄 2곳이다. 키움뱅크 컨소시엄은 키움증권을 중심으로 다우키움그룹, KEB하나은행, SK텔레콤, 온라인 쇼핑몰 11번가, 코리아세븐(세븐일레븐), 롯데멤버스 등 28개사가 참여했다.

토스뱅크 컨소시엄은 간편송금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가 60.8% 지분을 갖고 해외 투자자들이 나머지 지분을 차지한다.

외부평가위원들은 심사 첫날에 신청업체에 대한 자료를 숙지한 후 둘째 날 인가 신청업체들로부터 프레젠테이션을 받는다. 배점 방식은 1000점 만점으로 사업계획의 혁신성은 350점, 자본금·자금조달방안과 대주주·주주구성계획이 각 100점, 사업계획의 안정성 200점, 중금리 대출 등 포용성 150점 등이다.

금융업계에서는 키움뱅크의 경우 무난한 통과를 예상하는 반면 토스뱅크는 대주주 적격성과 자금조달력 등에서 논란이 제기됐던 만큼, 심사 관문을 넘을 수 있을지 우려하는 시각도 있다.

금융당국이 최대 2개까지 인터넷은행 예비인가를 줄 계획이라 키움뱅크와 토스뱅크 모두 인가받을 가능성도 점쳐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