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美 화웨이 제재 완화에 당분간 서비스 제공키로
구글, 美 화웨이 제재 완화에 당분간 서비스 제공키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다르 피차이 구글 CEO. (출처: 뉴시스)
순다르 피차이 구글 CEO.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솜 기자] 구글이 중국의 세계 최대 통신장비업체 화웨이와의 거래 중단을 보류했다.

미 경제매체 비즈니스 인사이더에 따르면 21일(현지시간) 구글이 화웨이에 스마트폰 운영체계(OS)인 안드로이드나 구글의 서비스에 대한 기술적 지원을 제공하는 것을 유예했었는데 이를 당분간 보류하기로 했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이번 조치는 미 상무부가 화웨이에 대한 거래제한 조치를 완화해 90일간 미국 기업과 거래할 수 있는 임시 면허를 발급하기로 한 데 따른 것이라고 인사이더는 설명했다.

구글은 “이번 임시면허는 우리가 앞으로 90일간 기존 모델에 소프트웨어 업데이트와 보안 패치를 제공할 수 있도록 해줄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미 상무부는 지난 16일 화웨이와 화웨이의 68개 계열사를 거래제한 기업 리스트에 올리고 이들이 미국 기업과 거래할 때 미 당국의 허가를 받도록 했다. 이에 구글은 화웨이와의 거래를 중단하기로 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