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3당 원내수석, 국회 정상화 논의… 임시국회 일정 합의 불발
여야 3당 원내수석, 국회 정상화 논의… 임시국회 일정 합의 불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왼쪽부터) 바른미래당 오신환,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 카페에서 국회 정상화 방안 논의를 위해 ‘호프타임’ 회동을 갖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천지일보 2019.5.20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왼쪽부터) 바른미래당 오신환,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 카페에서 국회 정상화 방안 논의를 위해 ‘호프타임’ 회동을 갖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천지일보 2019.5.20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여야 3당이 ‘맥주 회동’에 이어 국회 회동을 열고 국회 정상화 가동을 위해 논의했지만 끝내 합의는 불발됐다.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등 여야 3당 원내수석부대표는 21일 국회에서 회동을 갖고 임시국회 개회를 위한 의사일정을 협의했지만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앞서 전날 민주당 이인영, 한국당 나경원,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서울 모처의 맥주집에서 열린 이른바 ‘맥주 회동’에서 국회 정상화에 뜻을 같이 하면서도 세부사항에선 의견 차이를 좁히지 못했다. 결국 입장차만 확인하고 헤어졌다.

이날도 협상 실무를 맡은 원내수석부대표들이 세부사항 조율에 나섰지만, 별다른 진전은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회동에는 교섭단체인 더민주 이원욱, 한국당 정양석, 바른미래당 이동섭 원내수석부대표가 참석했다.

민주당 이원욱 수석부대표는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한국당의 합의문 초안을 받았는데 제가 보기에 황당할 정도의 내용이 담겨 있었다”며 “여당으로서 통 크게 양보하고 싶어도 서로 수용할 수 있는 선이 있어야 하는데 그 선을 넘어선 것 같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5월 임시국회를 소집해 오는 27일 국회 시정연설을 시작으로 30일 본회의를 열고 내달 추가경정예산안 등을 처리해야 한다는 입장이었다.

한국당은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 지정에 대한 사과·철회, 원점 논의와 함께 국회선진화법 위반 혐의 등에 대한 고소·고발을 취하하라고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수석부대표는 “처음부터 패스트트랙 지정 철회나 고소·고발 취하는 민주당 입장에서 불가능한 것 아니냐고 얘기했는데 거의 원점 회귀 수준이었다”며 “이 상태에서는 내일 원내대표 회동이 없다고 봐야 한다”고 전했다.

반면 한국당 정양석 수석부대표는 다음 날도 계속 협상을 하겠다는 입장이다. 정 수석부대표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우리가 추진해야 할 법안의 리스트를 만들어서 처리하자고 제안했다”며 “내일도 계속 협상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국회 정상화 최종 타결까지는 적지 않은 진통이 따를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