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압수수색… 복제견 불법실험 의혹 수사
서울대 압수수색… 복제견 불법실험 의혹 수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세계 실험동물의 날인 24일 동물권행동 카라, 동물자유연대, 비글구조네트워크 등 동물보호단체 회원들이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 수의생물자원연구동 앞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수의대 이병천 교수의 비윤리적인 복제사업 영구 폐지와 이 교수에 대한 파면을 촉구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4.24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세계 실험동물의 날인 24일 동물권행동 카라, 동물자유연대, 비글구조네트워크 등 동물보호단체 회원들이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 수의생물자원연구동 앞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수의대 이병천 교수의 비윤리적인 복제사업 영구 폐지와 이 교수에 대한 파면을 촉구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4.24

[천지일보=홍수영 기자] 경찰이 이병천 서울대 수의대 교수의 ‘복제견 불법 실험’ 의혹과 관련해 21일 서울대를 압수수색했다.

서울 관악경찰서 관계자에 따르면 경찰은 이날 오전 약 2시간 동안 서울대 수의대와 서울대 본부 내 연구윤리팀을 대상으로 압수수색을 벌였다.

이날 경찰은 이 교수 연구팀의 실험 중 폐사한 복제견 ‘메이’와 관련된 서울대 내 연구 기록 등을 찾는데 집중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비글구조네트워크는 이 교수 연구팀이 동물보호법을 위반해 은퇴한 검역 탐지견을 실험하고 학대했다며 이 교수를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이후 서울 관악경찰서가 검찰로부터 사건을 넘겨받고 이 교수의 동물보호법 위반 의혹을 수사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