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븐일레븐, 자율퇴근 등 ‘조직문화 3대 혁신과제’ 발표
세븐일레븐, 자율퇴근 등 ‘조직문화 3대 혁신과제’ 발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최초 편의점 세븐일레븐이 21일 창립 31주년을 맞았다. 이날 오전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창립31주년 기념식에서 정승인 세븐일레븐 대표(앞줄 왼쪽 6번째)  및 임직원, 경영주, 파트너사 관계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제공: 세븐일레븐)
국내 최초 편의점 세븐일레븐이 21일 창립 31주년을 맞았다. 이날 오전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창립31주년 기념식에서 정승인 세븐일레븐 대표(앞줄 왼쪽 6번째) 및 임직원, 경영주, 파트너사 관계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제공: 세븐일레븐)

[천지일보=이승연 기자] 세븐일레븐이 창립 31주년을 맞아 3대 혁신과제를 발표했다. 세븐일레븐은 21일 오전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임직원, 경영주, 파트너사 관계자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기념식을 가졌다.

세븐일레븐은 이번 창립31주년 기념식을 통해 무엇보다 조직문화 혁신을 통한 기업의 사회적 가치 창출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정승인 세븐일레븐 대표이사는 일도 삶의 한 부분인 만큼 ‘일과 삶의 균형(워라밸)’이라는 표현 대신 '

‘일과 여가의 균형(워레밸)’을 새롭게 제안하며 조직문화 혁신의 기치로 내세웠다. 이를 위해 ‘상호존중의 조직문화 3대 혁신과제’를 발표했다.

먼저 자율적인 퇴근 문화 정착을 조성한다. 업무 시간 내 성과를 집중 창출하고 당당히 퇴근해 일과 여가의 균형이라는 시너지를 도모하기 위함이다. 또한 보고를 위한 일, 즉 업무 효율을 저해하는 가치 없는 보고서 작성을 금지하고 업무 실행을 위한 일에 집중해 빠르고 스마트한 근무 환경을 조성해 나간다. 여기에 직원들의 여가 생활을 확실히 보장하기 위해 징검다리 연휴에는 전 직원이 휴무를 하는 공동연차 제도도 적극 시행할 계획이다.

세븐일레븐은 이 같은 조직문화 혁신 비전 선포와 함께 장기 우수 경영주와 파트너사, 장기근속 및 우수 직원에 대한 종합 포상 등 다채로운 본행사도 마련했다. 장기근속 임직원에 대해서는 근속연수만큼의 금과 크리스탈 명패, 상품권 등을 지급하고 현장에서 우수한 성과를 보인 직원들에게도 표창장과 상금을 수여했다. 또한 장기 운영 우수 경영주에게는 순금 명패와 여행상품권 등을, 우수 파트너사 및 관계자에게는 순금 명패와 상금을 수여했다. 참석자들이 함께 호흡하고 웃을 수 있는 클래식 연주, 샌드아트, 매직쇼 등 축하 공연도 40여분간 이어졌다. 

정승인 세븐일레븐 대표이사는 기념사를 통해 “세븐일레븐이 지금까지 국내 대표 편의점 브랜드로서의 입지를 다지고 유지할 수 있었던 것은 직원들이 진정성 있게 열정적으로 노력한 결과”라며 “세븐일레븐은 모든 임직원의 소중한 일터이자 삶터이고 놀이터로서 임직원 모두가 상호존중하는 문화 구축이야말로 100년 기업으로 갈 수 있는 해법일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