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남구의회 “감만부두 유해화학물질 저장소 설치 즉각 철회하라”
[부산] 남구의회 “감만부두 유해화학물질 저장소 설치 즉각 철회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 남구의회가 21일 부산항만공사가 ‘유해화학물질 저장소’로 감만부두를 선정함에 따라 이에 대한 성명을 발표하고 계획 철회를 촉구하고 있다. (제공: 부산 남구)  ⓒ천지일보 2019.5.21
부산 남구의회가 21일 부산항만공사가 ‘유해화학물질 저장소’로 감만부두를 선정함에 따라 이에 대한 성명을 발표하고 계획 철회를 촉구하고 있다. (제공: 부산 남구) ⓒ천지일보 2019.5.21

구민 안전과 생존권 확보

남구 미래지향적 발전을 위해 즉각 철회해야

박재범 “큰 인명·재산 피해 우려 돼”

[천지일보 부산=김태현 기자] 부산 남구의회(의장 이강영)가 21일 부산항만공사가 ‘유해화학물질 저장소’로 감만부두를 선정함에 따라 이에 대한 성명을 발표하고 계획 철회를 촉구했다.

남구의회 의원 일동은 “부산항만공사가 1만 1000세대 2만 4000여명의 지역주민이 거주하는 주거밀집지역인 감만부두에 유해화학물질 저장소 설치를 추진한다는 것은 구민의 생명과 재산을 침해하는 심각한 사안”이라며 “특히 감만부두 인근에는 한국쉘석유, 현대오일뱅크, GS칼텍스 저유시설 등 휘발성 위험시설들이 밀집돼 화재 및 인명사고의 큰 위험을 내포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감만부두는 항만기능 분산 등으로 유휴부두화 될 수 있는 지역이고 2030부산월드엑스포 유치와 해양클러스터 사업 등 대규모 개발예정지역으로 미래먹거리 창출 거점임을 부산항만공사가 먼저 인지하고 있기 때문에 더욱 유해화학물질 저장소로 부적합한 곳”이라고 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지역주민의 의견수렴과 공청회도 없이 유해화학물질 저장소 설치를 일방적으로 추진하는 부산항만공사의 처사에 강력히 항의한다”면서 “구민의 안전과 생존권 확보, 남구의 미래지향적 발전을 위해 유해화학물질 저장소 입지 선정과 추진 관련 자료 즉각 공개와 유해화학물질 저장소 설치를 즉각 철회하라” 촉구했다.

앞서 지난 20일 박재범 남구청장도 같은 내용의 입장문을 통해 저장소 추진 과정에 대한 문제도 제기했다.

박 구청장은 “감만부두 인근 2㎞ 내 감만동·용당동에 주민 수만 여명의 주거지가 있다”며 “이런 지역 특성 탓에 감만 부두에 유해화학물질 저장소가 생긴 뒤 2015년 중국 톈진(天津)항 폭발과 같은 사고가 나면 큰 인명·재산 피해가 생길 것”이라고 박 청장은 우려했다.

이어 “BPA의 업무 계획을 보면 이달 중 장소를 결정하고 선정한다는 내용이 담겼다”며 “사전 설명회나 공청회 등 주민 의견수렴 절차도 없었다”고 항의했다.

BPA는 저장소가 대형 사고를 방지하기 위한 시설이며 아직 확정된 지역도 없다는 입장이다.

BPA 관계자는 “저장소는 다른 화물과 5m 이상 떨어진 곳에 콘크리트 바닥을 깔고 펜스와 배수로 등을 설치해 대형 사고를 방지하는 시설”이라며 “현재 검토 중인 단계로 주민과 협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주민들이 최근 이 소식을 알게 되면서 강한 반발 기류가 형성되고 있다. 특히 항만 유해화학물질 보관 시설 설치를 위해서는 관련 규정에 따라 사업자는 지자체의 긍정 의견을 수렴하는 게 꼭 필요하다는 의견이 빗발치는 가운데 어떤 결론이 나올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