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매입형 유치원 추진… 40개원 내외 공립유치원 운영
교육부, 매입형 유치원 추진… 40개원 내외 공립유치원 운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지난 20일 교육시설재난공제회에서 제10차 ‘유아교육 공공성 강화 추진단 회의’를 개최하고 발언하고 있다. (제공: 교육부) ⓒ천지일보 2019.5.20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20일 교육시설재난공제회에서 제10차 ‘유아교육 공공성 강화 추진단 회의’를 개최하고 발언하고 있다. (제공: 교육부) ⓒ천지일보 2019.5.20

공영형 유치원, 올 하반기 30개원 내외 추가 확충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교육당국이 서울, 부산, 울산, 경기, 경남에서 사립유치원 매입을 통해 매입형 유치원을 추진하고 내년도 3월 40개원 내외(학급기준 240개 잠정) 공립유치원을 운영할 계획이다.

21일 교육부에 따르면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전날 교육시설재난공제회에서 제10차 ‘유아교육 공공성 강화 추진단 회의’를 개최해 이 같은 계획을 밝혔다.

교육당국은 하반기 확충 예정(388개 학급)인 유치원 준비 상황을 점검하고, 국·공립유치원 비율이 낮은 지역에 대해 매입형 유치원을 확대해 가기로 했다.

또한 서울, 부산, 울산, 경기, 경남에서 매입형 유치원을 추진하고 있으며, 올해 사립유치원 매입을 통해 내년 3월 40개원 내외(학급기준 240개 잠정) 공립유치원으로 전환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교육부는 매입형 유치원 선정 매뉴얼 보완 및 시도 담당자 워크숍 등을 통해 업무 노하우를 확산키로 했다. 또 재정지원을 통해 학부모 부담 경감과 공공성 확보를 추진하는 공영형 유치원도 올해 하반기 30개원 내외 추가 확충할 예정이다.

올해 3월 개원을 완료한 국·공립 유치원은 총 702학급으로, 당초 목표인 692학급을 초과한 것으로 조사됐다.

회의에서는 지역 맞춤형 돌봄 확대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가 이뤄졌다. 국·공립 유아의 81.3%(2018년 78.9%)가 오후돌봄을 이용하고 있지만, 지역 특성(공단, 농어촌), 맞벌이 학부모의 저녁돌봄 수요를 고려한 효율적인 맞춤형 돌봄이 필요한 상황이다.

통학차량 확대와 관련해선 지난해 대비 1344대에서 1469대(9.3%↑)로 소폭 증가했으나 여전히 통학차량 확충 속도가 학부모 수요 대비 미흡한 상황인 것으로 점검됐다.

교육부는 시·도별로 다양한 지역 여건을 반영한 유아교육 정책 추진을 위해 지역별 유아교육협의회를, 교육부는 차관 주재 ‘중앙유아교육협의회’를 구성·운영하기로 했다.

지역별 유아교육협의회는 공·사립유치원 관계자, 학부모, 전문가 등으로 총 15명 내외로 균형 있게 구성하기로 했다. 6월 중 구성해 제도개선 과제 논의를 시작하고, 지역에서 실행 가능한 과제들을 적극 추진하며, 이때 법령 개선 등 큰 틀에서 논의가 필요한 과제는 교육부에 제출할 예정이다.

유 부총리는 “지역별 유치원협의회, 중앙단위 협의회를 통해 공·사립유치원 운영의 애로사항을 경청하고 소통하겠다”며 “공·사립유치원이 상생할 수 있는 발전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발전방안에는 학부모 눈높이에 맞는 유치원 서비스를 위한 지원방안, 사립유치원도 참여하는 매입형·공영형 등 유치원 확대방안, 유치원 교원 처우개선 등 다양한 지원방안, 에듀파인 전면 확대를 위한 지원사항 등이 두루 다뤄지게 될 것”이라고 설명하며 교육청과 유치원 관계자 분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