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3당 ‘호프회동’, 국회 정상화 공감했지만 결론은 못내
여야 3당 ‘호프회동’, 국회 정상화 공감했지만 결론은 못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왼쪽부터) 바른미래당 오신환,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 카페에서 국회 정상화 방안 논의를 위해 ‘호프타임’ 회동을 갖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천지일보 2019.5.20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왼쪽부터) 바른미래당 오신환,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 카페에서 국회 정상화 방안 논의를 위해 ‘호프타임’ 회동을 갖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천지일보 2019.5.20

원내사렵탑 교체된 후 여야 3당 원내대표 한자리 처음

서로 입장차 못 좁혀… “빠른 시일 내 다시 만나자고”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여야 3당 원내대표가 20일 100분간의 호프회동을 가졌지만, 국회정상화 결론을 내지 못한 채 헤어졌다.

민주당 이인영·한국당 나경원·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8시쯤부터 서울 여의도의 한 호프집에서 만나 9시 40분쯤까지 비공개 협상을 벌였지만, 서로의 입장차를 좁히지는 못했다. 최근 민주당과 바른미래당에서 원내사령탑이 교체된 이후 여야 3당 원내대표들이 한자리에 모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회동 직후 기자들과 만나 “그동안의 경위나 입장 등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이야기했다”며 “다음에 또 만날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또 “다음에 만날 약속을 정했나”라는 질문에는 “연락하면 또 만날 수 있다”고 말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진전된 내용은) 특별히 없다”며 “내일이든 모레든 계속 만날 계획인데, 빠르면 내일 만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어 “방법에 있어서 차이는 많지만 어쨌든 국회를 열어야 하겠다는 생각, 열기 위해서 노력해야 한다는 생각은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오신환 원내대표는 “쟁점 사항과 관련해 우리가 예상한 모든 내용을 얘기했는데 결론을 내긴 어렵지 않겠느냐”며 “모든 상황들에 대해서 각 당 입장들을 서로 확인하고 그 속에서 국회 정상화가 하루빨리 이뤄져야 한다는 인식을 같이했지만 현재 우리가 확 결정내리기 어려운 부분들이 있어 조만간 빨리 다시 한 번 보자고 했다”고 말했다.

이날 회동에선 국회가 멈춰선 과정과 추가경정예산(추경) 등 향후 국회 정상화가 이뤄졌을 경우 처리해야 될 과제들을 논의했지만 쉽사리 합의점을 찾지는 못했다.

민주당은 재해 추경과 경기선제 대응 추경을 분리해서는 안 된다는 입장이지만, 한국당은 재해 추경 분리 처리 등을 요구하고 있다.

이날 회동에는 민주당 정춘숙·한국당 이만희·바른미래당 김수민 원내대변인도 배석했다. 원내대변인들은 맥주 회동을 시작한 지 50여분이 지난 시점에 원내대표들간 심도있는 논의를 위해 먼저 자리를 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