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3당 원내대표, 여의도 ‘맥주 회동’… 국회 정상화 될까
여야 3당 원내대표, 여의도 ‘맥주 회동’… 국회 정상화 될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왼쪽부터) 바른미래당 오신환,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 카페에서 국회 정상화 방안 논의를 위해 ‘호프타임’ 회동을 갖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천지일보 2019.5.20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왼쪽부터) 바른미래당 오신환,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 카페에서 국회 정상화 방안 논의를 위해 ‘호프타임’ 회동을 갖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천지일보 2019.5.20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더불어민주당,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등 여야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들이 처음으로 한자리에 모였다.

민주당 이인영·한국당 나경원·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8시께 여의도의 한 카페에서 ‘맥주 회동’을 갖고 5월 임시국회 소집을 비롯한 국회 현안을 논의했다.

최근 민주당과 바른미래당에서 원내사령탑이 교체된 이후 여야 3당 원내대표들이 한자리에 모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여야 원내대표들은 이 자리에서 선거제·개혁입법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이후 장기간 파행을 거듭하는 국회를 정상적으로 가동하기 위한 방안을 놓고 의견을 주고받을 것으로 보인다.

3당 원내대표 모두 장기간 국회 파행에 부담을 갖고 있는 만큼 회동에서는 5월 임시국회 소집과 정부·여당이 추진하는 추가경정예산(추경) 처리, 문재인 대통령이 제안한 여야정 상설협의체 재가동 등이 중심 의제가 될 전망이다.

다만 국회 정상화의 선결 조건을 둘러싼 여야 간 입장차가 여전해 국회 정상화 합의까지 난항이 불가피할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앞서 민주당 이 원내대표는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여야 원내대표가 민생과 경제의 활로를 찾기 위해 머리를 맞대고 국회 정상화를 위한 마지막 지혜를 발휘할 시점”이라며 “국민들이 조속히 국회가 열리길 기대하고 민생 추경이 처리되길 바라고 있다”고 강조했다.

반면 한국당 나 원내대표는 전북 현장 최고위원회의 이후 기자들과 만나 국회 정상화의 선결 조건과 관련해 “(여야 4당의 강행 처리에 대한) 패스트트랙 사과뿐만 아니라 패스트트랙 법안들을 정상화하는 것부터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 오 원내대표는 당 회의에서 “뛰쳐나간 한국당을 (국회로) 불러들이려면 회군할 수 있는 명분을 여당이 줘야 한다”면서 “추경안에 대해서 할 말은 많지만, 국회를 열어 따질 것은 따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3자 회동은 오 원내대표가 지난 16일 이 원내대표와의 상견례 자리에서 ‘맥주 잘 사주는 형님’이 돼 달라고 제안하고, 이 원내대표에게 ‘밥 잘 사주는 누가’가 되겠다던 나 원내대표도 맥주 회동에 응하면서 마련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