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성호 세종시의원 “밀폐형 보온시설 라돈 검출 대책 마련” 촉구
차성호 세종시의원 “밀폐형 보온시설 라돈 검출 대책 마련” 촉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특별자치시의회 차성호 산업건설위원장이 20일 ‘제56회 정례회 제1차 본회의’에서 ‘밀폐형 보온시설 라돈 검출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제공: 세종시의회) ⓒ천지일보 2019.5.20
세종특별자치시의회 차성호 산업건설위원장이 20일 ‘제56회 정례회 제1차 본회의’에서 ‘밀폐형 보온시설 라돈 검출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제공: 세종시의회) ⓒ천지일보 2019.5.20 

밀폐형 보온시설서 라돈 기준치 15배 초과 검출돼… 대책 마련 요구

[천지일보 세종=김지현 기자] 세종특별자치시의회(의장 서금택) 차성호 산업건설위원장이 ‘밀폐형 보온시설 라돈 검출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차성호 위원장은 20일 제56회 정례회 제1차 본회의 긴급현안 질문을 통해 관내 밀폐형 보온시설에서 1급 발암물질로 분류된 라돈가스 검출 사실을 공개하면서 이같이 시민 건강을 위한 개선 방안을 촉구했다.

지난 3월, 차 위원장은 제55회 제3차 본회의 시정질문에서 세종시 소규모 마을 상수도 시설 내에 라돈 관리의 문제점을 처음으로 제기했다.

그 이후 세종시 밀폐형 보온시설을 대상으로 라돈 검사를 실시한 결과 기준치 148Bq/L(베크렐)을 15배 초과한 2,334Bq/L의 라돈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이는 라돈 침대 검출량 620Bq/L에 비하면 4배 가까이 많은 수치다.

이날 차 위원장이 밝힌 내용에 따르면, 라돈 검출 조사는 관내 밀폐시설 2개소에 라돈측정기를 설치해 이뤄졌다. 특히 라돈 기준치 초과의 원인에 대해서는 겨울철 밀폐시설 내부의 적정온도 유지를 위해 사용되고 있는 지하수 때문인 것으로 분석됐다.

차 위원장은 “지하수 라돈검사 의뢰 결과 기준치(148Bq/L) 이하인 97.2Bq/L이 검출되었으나, 밀폐된 시설 내에서 라돈가스가 포집되어 라돈농도가 증가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이번 조사를 통해 밀폐 공간을 환기하면, 라돈이 기준치 이하로 급속히 떨어지는 것으로 확인됐다. 하지만 차 위원장은 “주·야간 영하의 날씨가 유지되는 겨울철 90일간에는 밀폐시설을 환기할 수 없어 내부에서 일하는 노동자들의 건강을 해칠 우려가 있다”고 설명했다.

따라서 차 위원장은 밀폐된 시설물 내에서 검출되는 라돈가스 해소 대책이 절실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차 위원장은 문제 해결방안으로 환절기 작업시간 수시 환기는 물론, 겨울철에는 열 교환 환기시스템 도입 등을 제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