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T, 신남방정책 실행 가속화… ‘호치민 지사’개소
aT, 신남방정책 실행 가속화… ‘호치민 지사’개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가 지난 17일 신남방정책의 실행 가속화를 위해 아세안지역의 핵심 전략국가인 베트남 호치민에 지사를 설치하고 개소식을 개최한 가운데 이병호 aT 사장(왼쪽 여섯 번째)과 임재훈 호치민 총영사(왼쪽 일곱 번째)를 비롯한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제공: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천지일보 2019.5.20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가 지난 17일 신남방정책의 실행 가속화를 위해 아세안지역의 핵심 전략국가인 베트남 호치민에 지사를 설치하고 개소식을 개최한 가운데 이병호 aT 사장(왼쪽 여섯 번째)과 임재훈 호치민 총영사(왼쪽 일곱 번째)를 비롯한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제공: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천지일보 2019.5.20

아세안 1위 교역국 베트남에 ‘새둥지’

[천지일보=이영지 기자]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사 베트남 최대 경제도시 호치민에 한국 농식품 수출지원 거점을 마련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는 신남방정책의 실행 가속화를 위해 아세안 지역의 핵심 전략 국가인 베트남 호치민에 지사를 설치하고 지난 17일 개소식을 개최했다고 20일 밝혔다.

앞서 aT는 시장잠재력이 큰 아세안시장을 일본에 이어 농식품 수출 제2의 주력 시장으로 육성하기 위해 지난 2015년 하노이지사를 개소했다.

지난해 8월에는 하노이지사를 태국과 인도네시아를 총괄하는 아세안지역본부로 승격시켜 명실공히 포스트 차이나의 거점으로서의 입지를 다지고 있다.

이번 개소식에는 임재훈 호치민 총영사, K&K Global 고상구 회장, Van Thinh Phu Mr. Dao 이사 등 한국 농식품 수입업체 및 유통기업에서 다수가 참석했다.

지난해 베트남은 對아세안 교역의 43%를 차지하는 아세안 1위의 교역국이며 한국 농식품의 베트남 수출은 올 3월말 기준 전년대비 27% 증가한 1억 6200만 달러로 국가 전체로는 4위다.

aT는 그동안 베트남의 롯데마트, 이마트, GS리테일 등 국내 진출 유통업체를 교두보로 삼아 대형 홍보판촉전과 각종 시음·시식회를 통해 K-FOOD의 고품질의 프리미엄 이미지를 꾸준하게 알려왔다.

이에 한국식품 대부분이 호치민의 항구를 통해 들어감에 따라 비관세장벽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수출업체들에도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호치민지사 신설과 더불어 aT는 한국 농식품 홍보대사인 베트남 국민 영웅 박항서 감독을 모델로 현지에서 유망한 신선 과채류(딸기,사과, 배, 포도 등)를 홍보하는 CF 및 화보를 제작해 하노이 대형유통매장, 영화관 등에서 배포할 계획이다.

올해 10월 호치민에서 개최되는 K-Food Fair에 박항서 감독을 초청해 B2C 한국 농식품 체험 홍보 행사의 효과를 더욱 높일 계획이다.

이병호 aT 사장은 “베트남은 매년 6%대 높은 경제성장률과 평균연령이 30세인 젊은 성장국가로 호치민지사의 개소를 계기로 현지 소비자의 소비패턴, 마케팅 트렌드 등을 면밀히 반영해 수출 확대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