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성군 회천면, 전라남도 교직원 문화 휴양시설 건립지로 최종 선정
보성군 회천면, 전라남도 교직원 문화 휴양시설 건립지로 최종 선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철우 보성군수. (제공:보성군) ⓒ천지일보 2019.5.20
김철우 보성군수. (제공:보성군) ⓒ천지일보 2019.5.20

연간 교직원 5만명 방문 예상

지역경제 파급효과 클 것 기대

[천지일보 보성=전대웅 기자] 보성군 회천면이 전국 교직원 교류의 장이 될 전라남도 교직원 문화 휴양시설 건립지로 최종 선정됐다고 20일 밝혔다.

전남도교육청은 2022년 완공을 목표로 회천면 일원에 사업비 300여억원을 투입해 연면적 9000㎡ 규모의 전라남도 교직원 문화 휴양시설을 건설할 계획이다.

전라남도 교직원 문화 휴양시설은 교직원 수련 및 휴양시설로 직원의 교육을 위한 회의실, 세미나실, 복지와 휴식을 위한 체육관, 피트니스 센터, 가족 단위 관광객을 위한 숙박촌 등을 갖출 예정이다.

군은 건립이 완료되면 현·퇴직 교직원 및 교직원 가족 등 연간 5만여명 이상이 보성을 찾을 것으로 예상하며 지역경제에 미치는 파급효과도 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건립 예정지인 회천면은 탁 트인 바다를 보며 해수 노천욕을 즐길 수 있는 휴양 명소로 급부상하는 율포해수녹차센터를 비롯한 수산물 위판장, 오토캠핑장 등 다양한 관광시설과 행정 편의 시설이 밀집해 있어 교직원들의 선호도 조사 결과 휴양과 힐링의 최적지라는 평을 받았다.

그동안 군은 전라남도 교직원 문화 휴양시설 건립 유치를 위해 지난해 12월부터 대응계획을 수립해 회천면 일원에 후보지 6개소를 자체 선정해 최종 후보지를 전라남도교육청으로 추천했다. 지난달 민·관 40여명으로 구성된 유치 추진단을 발족해 유치를 위한 선제적인 대응에 다각적으로 대처해 왔다.

김철우 군수는 “교육과 휴식의 공간인 전라남도 교직원 문화 휴양시설 건립지로 보성이 최종 확정돼 매우 기쁘고 도움을 주신 많은 분께 감사드린다”며 “전라남도교육청과 함께 파트너십을 구축해 교직원 문화시설이 전라남도의 랜드마크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