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티볼리 부분변경 모델 공개… 가솔린 1.5터보 탑재
쌍용차, 티볼리 부분변경 모델 공개… 가솔린 1.5터보 탑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쌍용자동차의 1.5 터보 가솔린 터보 엔진을 첫 적용한 티볼리 페이스리프트(부분변경) 모델 ‘베리 뉴 티볼리’. (제공. 쌍용자동차) ⓒ천지일보 2019.5.20
쌍용자동차의 1.5 터보 가솔린 엔진을 첫 적용한 티볼리 페이스리프트(부분변경) 모델 ‘베리 뉴 티볼리’. (제공. 쌍용자동차) ⓒ천지일보 2019.5.20

[천지일보=김정필 기자] 쌍용자동차가 1.5 터보 가솔린 엔진을 첫 적용한 티볼리 페이스리프트(부분변경) 모델 ‘베리 뉴 티볼리’를 다음 달 4일 출시한다고 20일 밝혔다. 이날 쌍용차는 신형 티볼리 출시에 앞서 티볼리의 새 얼굴을 공개하며 사전계약을 시작했다.

외관 디자인은 이전 모델의 디자인에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고유의 스타일 요소를 가미해 완성도를 높였고 주행 성능에 부합하는 다이내믹함을 살렸다. 인테리어는 신차 수준의 변화를 통해 첨단 기술의 편리함과 유니크함을 동시에 느낄 수 있게 했다.

베리 뉴 티볼리는 쌍용차 최초의 1.5 터보 가솔린 엔진을 신규 적용해 파워풀한 성능과 정숙성을 갖췄다. 앞서 코란도에서 첫선을 보인 최첨단 차량제어기술 딥컨트롤이 선사하는 안전성과 운전 편의성을 제공하며 동급 최대 427ℓ(VDA 기준) 적재 공간의 활용성도 높다.

아울러 동급 최초 10.25인치 디지털 클러스터와 9인치 AVN(오디오·비디오·내비게이션) 스크린을 포함하는 디지털 인터페이스 블레이즈 콕핏을 기반으로 한 하이테크 인테리어와 멀티미디어 성능을 탑재했다.

쌍용차는 신형 티볼리 사전 계약 구매자에게 출고 선물로 티볼리X커버낫 콜라보 한정판 티셔츠를 증정하고 계약금 10만원을 지원한다. 정부의 개별소비세 혜택이 종료된 7월에 출고가 이뤄져도 인하된 가격을 보장한다.

베리 뉴 티볼리 판매가격은 가솔린 모델 ▲V1(MT) 1668만~1718만원 ▲V1(AT) 1828만~1878만원 ▲V3 2040만~2090만원 ▲V5 2193만~2243만원 ▲V7 2355만~2405만원이다. 디젤 모델은 ▲V1 2045만~2095만원 ▲V3 2230만~2280만원 ▲V5 2378만~2428만원 ▲V7 2535만~2585만원 수준에서 책정된다. 정확한 가격은 출시와 함께 공개될 예정이다.

쌍용차 관계자는 “티볼리는 이번 페이스리프트를 통해 시선을 사로잡는 디자인과 디지털 인터페이스, 최첨단 기술로 오너들에게 No.1 브랜드의 자부심과 최고의 만족감을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쌍용자동차 1.5 터보 가솔린 터보 엔진을 첫 적용한 티볼리 페이스리프트(부분변경) 모델 ‘베리 뉴 티볼리’ 실내모습. (제공: 쌍용자동차) ⓒ천지일보 2019.5.20
쌍용자동차 1.5 터보 가솔린 엔진을 첫 적용한 티볼리 페이스리프트(부분변경) 모델 ‘베리 뉴 티볼리’ 실내모습. (제공: 쌍용자동차) ⓒ천지일보 2019.5.2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