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2400억원 규모 베트남 ‘밤콩교량’ 개통
GS건설, 2400억원 규모 베트남 ‘밤콩교량’ 개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9일 베트남에서 열린 ‘밤콩교량’ 개통식에서 베트남 교통부 응웬 반 뜨 장관 (왼쪽 16번째), GS건설 인프라수행본부장 고병우 전무(왼쪽 12번째) 등 관계자들이 리본 커팅식을 하고 있다. (제공: GS건설)
지난 19일 베트남에서 열린 ‘밤콩교량’ 개통식에서 베트남 교통부 응웬 반 뜨 장관 (왼쪽 16번째), GS건설 인프라수행본부장 고병우 전무(왼쪽 12번째) 등 관계자들이 리본 커팅식을 하고 있다. (제공: GS건설)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GS건설이 베트남 남부지역에 시공한 ‘밤콩교량’이 19일(현지시간) 개통됐다.

GS건설은 지난 2013년 베트남 남부 지역 하우강(Hau 江)을 횡단하는 약 2400억원 규모의 밤콩교량(Vam Cong Bridge)을 수주해 무재해(약9백만시간) 달성 및 5년간의 공사를 마치고 마침내 19일 개통식을 가졌다고 20일 밝혔다.

이날 열린 개통식 행사에는 응웬 반 뜨 베트남 교통부 장관, 김홍락 주베트남 대한민국 대사관 건교관, 신덕용 한국수출입은행 부행장 상임이사, 고병우 GS건설 인프라수행본부장, 김연수 GS건설 인프라베트남수행담당 상무 등이 참석했다.

밤콩 교량 프로젝트는 한국수출입은행의 대외경제협력기금(EDCF) 지원으로 수행됐으며 총 공사금액은 약 2394억원이다. GS건설과 한신공영이 공동으로 수주했고 이 중 GS건설의 지분율은 80%로 공사금액은 약 1915억원이다.

밤콩 교량은 베트남 남부 밤콩 지역의 하우강을 횡단하는 연장 2.97km의 베트남 최초로 설계된 강합성 사장교 프로젝트다.

밤콩 교량의 완공으로 베트남 내 최대 곡창지대인 메콩 델타 지역까지 최단거리 교통망이 구축돼 화물 운송 시간이 최대 3시간 단축될 전망이다.

GS건설은 밤콩교량 외에도 베트남 도로, 철도, 교량, 주택 등 산업 인프라 구축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다.

베트남의 경제 중심지인 호치민에서 TBO도로, 호치민 메트로 등 도로와 철도 등의 인프라를 구축했으며 ‘자이리버뷰팰리스’ 라는 한국형 최고급 아파트를 분양해 큰 인기를 누렸다.

또한 건설 수출로도 주목 받은 한국형 신도시 ‘냐베 신도시’ 개발 사업을 현재 진행 중에 있으며 베트남 수도 하노이에서는 하노이-하이퐁 고속도로 6,7 공구 및 빈틴 교량 (Vinh Thinh Bridge) 프로젝트를 준공해 개통했다.

고병우 GS건설 인프라수행본부장은 “베트남의 경제 성장을 위한 산업 인프라 구축에 GS건설을 비롯한 한국 건설사들이 한 몫을 담당하고 있어 자부심을 느낀다”며 “밤콩 교량을 비롯해 베트남에서 진행 중인 프로젝트들을 성공적으로 수행해 베트남에서의 GS건설, 나아가 한국 건설의 위상을 더 높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