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노이 北냉면집에서 안면인식기술 판매… 대북제재에 구멍”
“하노이 北냉면집에서 안면인식기술 판매… 대북제재에 구멍”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고려식당 페이스북 캡처)
(출처: 고려식당 페이스북 캡처)

[천지일보=이솜 기자]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속 북한이 베트남 하노이에 영업 중인 식당을 거점으로 안면인식기술 등을 외국에 비밀리에 판매하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해외식당에서 외화를 벌며 유엔 제재를 회피하고 있다는 것이다.

18일(현지시간) 미국 CNN 방송에 따르면 미국의 ‘선진국방연구센터(C4ADS)’와 ‘제임스 마틴 비확산연구센터(CNS)’는 하노이 중심가의 냉면·불고기 전문점인 ‘고려식당’이 소프트웨어 업체 ‘퓨처테크그룹(Future Tech Group)’ 및 말레이시아 방산업체 ‘글로컴(Glocom)’과 연계돼 있음을 발견했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퓨처테크그룹의 공식 홈페이지는 현재 온라인에서는 찾을 수 없지만, 임시 홈페이지에는 얼굴인식을 포함한 여러 종류의 소프트웨어 제품을 판다고 홍보하고 있다.

글로컴은 과거 북한 정찰총국이 배후에 있는 것으로 드러난 바 있다. 이번 조사를 통해 글로컴과 퓨처테크그룹은 서로 인터넷 프로토콜(IP) 주소를 공유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미국의 두 기관은 특히 ‘김종길’이라는 이름의 북한 사람을 연결 고리로 추정했다.

베트남 사업자 등록부상 그는 ‘무도 비나’라는 케이터링·요식 업체를 소유한 것으로 돼 있는데 이 업체 주소가 하노이 고려식당과 동일하다는 사실이 나타났다.

특히 김종길은 여러 온라인 사이트에 소프트웨어 전문가로 소개되며 퓨처테크그룹에도 연루돼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의 프로필이 소프트웨어 개발자와 얼굴인식 소프트웨어 전문가들이 자신들을 소개하는 다양한 프리랜서 웹 사이트에 등장한 데 이어 사업자 등록부의 출생일이 1973년 1월 8일인 김종길이 프로필에 ‘kjg197318’이라는 사용자명을 사용한다는 점 등을 통해 관련성이 있는 것으로 두 기관은 연관지었다.

C4ADS의 북한·중국 전문 분석가 제이슨 아터번은 “고려식당과 첨단 정보통신(IT) 기술 판매가 동일한 네트워크 내에서 이뤄지고 있다는 꽤 높은 확신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CNN은 지난 3월 고려식당을 찾아 한 직원으로부터 ‘무도 비나’가 식당을 소유한 게 사실임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다만, 그 직원은 김종길이 식당 직원인지에 대해서는 답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얼굴인식 소프트웨어가 고려식당에서 판매되고 있다는 정황은 드러나지 않았다. 그러나 아터번은 북한이 외화벌이를 위해 여러 사업을 함께 진행한다는 경향이 있다는 점을 고려하면 아주 개연성이 떨어지는 일은 아니라고 지적했다.

문제는 안면인식 등의 IT 기술 판매가 군사적 목적이 아니라면 대북제재 대상에 포함되지 않는 만큼, 북한이 제재를 빠져나갈 ‘구멍’이 될 수 있다는 것이다.

CNS에서 북한의 불법 자금 조달을 연구하는 캐머런 트레이너는 “정보통신 기술 및 서비스는 여전히 북한이 핵 개발에 투입될 자금을 벌어들이는 창구”라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