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경미♥윤형빈 아들, 아이돌 시켜야 할 것 같은 외모
정경미♥윤형빈 아들, 아이돌 시켜야 할 것 같은 외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경미♥윤형빈 아들, 아이돌 시켜야 할 것 같은 외모 (출처: 정경미 인스타그램)
정경미♥윤형빈 아들, 아이돌 시켜야 할 것 같은 외모 (출처: 정경미 인스타그램)

[천지일보=박혜민 기자] 정경미 윤형빈 부부의 아들 준이의 사진이 눈길을 끈다.

정경미는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우리집에 영웅이 산다 근데...겁이 많음. 집안 화장실도 혼자 못감. 혼자 방에 못있음. 안약 무서워서 못넣음. 좀비는 쳐다도 못봄. 세상 다 무서움”이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정경미 윤형빈 부부의 아들 준이가 다양한 포즈를 취하고 있다.

특히 정경미 윤형빈 부부의 아들 준이는 아이돌을 해도 될만큼 빛나는 외모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정경미와 윤형빈은 지난 2013년 2월 결혼했다.

정경미 (출처: 라디오스타)
정경미 (출처: 라디오스타)

한편 정경미는 앞서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파이터의 아내, 준이 엄마”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정경미는 MC들이 윤형빈의 안부를 묻자 “늘 한결 같고 얼마나 착한지 모른다”며 “사람이 착해도 너무 착하다”고 과장되게 표현해 웃음을 자아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