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자연 사건 진상’ 오늘 결론… 진실 규명 될까
‘장자연 사건 진상’ 오늘 결론… 진실 규명 될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원 “故 장자연 문건 조작증거 없다” (사진출처: 천지일보DB)
법원 “故 장자연 문건 조작증거 없다” (사진출처: 천지일보DB)

[천지일보=홍수영 기자] 법무부 검찰과거사위원회(과거사위)가 오늘 고(故) 장자연씨 사망 의혹 사건의 재수사 권고 여부를 공개한다.

법조계에 따르면 과거사위는 20일 오후 2시 회의를 연 뒤 장자연 사건 관련 심의 결과를 발표한다.

과거사위는 지난 13일 대검찰청 검찰과거사 진상조사단(조사단)에서 13개월간의 조사 내용을 담은 250쪽 분량의 ‘장자연 최종보고서’를 제출받아 검토 및 논의를 해왔다.

앞서 장씨는 2009년 3월 7일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자택에서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됐다. 당시 나이 29세였다.

장례를 치른 바른 이튿날인 10일 장씨가 생전에 남긴 문건의 도입부가 공개됐다. “저는 나약하고 힘없는 신인 배우입니다. 이 고통에서 벗어나고 싶습니다”로 시작되는 이 문건이 드러나면서 고위층 성접대에 강제 동원돼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경찰은 이 사건 수사에 나섰지만, 부실 수사 논란에 진실공방까지 이어지며 어려움을 겪었다.

이에 검찰과거사위원회는 지난해 재수사 착수를 결정했다. 사건 발생 10년 만에 새로운 진상이 나올 가능성이 있는 것이다.

조사단은 장자연 사건을 ▲장자연 리스트 존재 여부 ▲당시 검경의 수사미진 ▲조선일보 외압에 의한 수사 무마를 비롯해 12가지 쟁점으로 내용을 정리해 제출했다.

조사단은 소속사 대표 김모씨가 불합리한 계약에 근거해 술접대를 강요한 여러 정황을 사실로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장씨 휴대전화 통화 내역 등을 수사기록에서 누락하고, 접대 대상자로 지목된 이들에 대해 미온적인 수사에 나서는 등 검경의 부실수사 정황 등도 다수 파악됐다.

그러나 조사단은 13개월에 걸쳐 80명이 넘는 참고인을 조사했음에도 공소시효, 증거 부족, 증인 신뢰도 문제 등으로 진상 규명에 어려움을 겪은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