南인도적 지원 발표에도 北무반응… ‘한미공조’ 비난 일색
南인도적 지원 발표에도 北무반응… ‘한미공조’ 비난 일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장이 9일 개최된 노동당 정치국 확대회의를 주재하면서 손을 들고 역설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장이 9일 개최된 노동당 정치국 확대회의를 주재하면서 손을 들고 역설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北매체 “북남관계 문제는 우리 민족끼리 해결해야”

“한미일 안보회의, 한반도 파괴위한 군사적 모의판”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북한이 우리 정부의 대북 인도적 지원 발표 이틀이 지난 19일에도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은 채 한미공조 등을 비판하며 대남 비난 공세를 이어갔다.

북한 대외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이날 ‘민족문제는 마땅히 민족자주의 원칙에서’라는 제목의 글에서 “북남관계에서 제기되는 모든 문제는 민족자주의 원칙에서 우리 민족끼리 힘을 합쳐 풀어나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외세에 의존해 우리 민족 내부 문제를 해결하려는 것은 강도에게 대문을 열어주며 집을 봐달라는 것이나 다름없는 어리석은 짓”이라며 “북남관계는 우리 민족 내부 문제고, 그 주인은 다름 아닌 북과 남”이라고 강조했다.

이 매체는 또 최근 북한의 단거리 발사체 발사가 ‘군사합의 취지에 어긋난다’는 우리 국방부 입장에 대해 “도발적 언사이고 적반하장의 극치가 아닐 수 없다”며 비판의 수위를 높였다.

매체는 ‘낯뜨거운 생떼 질, 적반하장의 극치’라는 다른 글에서도 “국제사회는 물론 미국도 이번 화력 타격 훈련을 두고 중장거리 미사일 발사도, 대륙간탄도 미사일 발사도 아니므로 '약속위반'이 아니라는 입장”이라며 “그런데도 남조선군부가 군사적 긴장이니 실전훈련이니 하는 것은 주변 감각마저 상실한 얼간 망둥이 짓”이라고 쏘아 붙였다.

또 다른 매체인 ‘조선의 오늘’도 이날 한미일 3국의 고위급 외교·안보 당국자들이 참석하는 연례 협의체인 제11차 한미일 안보회의(DTT) 개최 사실을 거론하며 대남 공세를 이어갔다.

앞서 지난 9일 한미일 3국은 서울에서 DTT회의를 열고 북한의 단거리 발사체 발사행위에 대한 평가를 공유했다. 회의에서 한미일 3국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을 위한 외교적 노력을 지원하는 데 협력하기로 했다.

매체는 DTT회의에 대해 “조선반도와 동북아시아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파괴하려는 불순한 군사적 모의판”이라고 비난하면서 “대조선 적대시 정책에 집요하게 매달리고 있는 미·일 상전들과 맞장구를 쳐대며 미국의 철통같은 안보 공약을 재확인했다고 너스레를 떠는 남조선 군부세력들의 처사에 온 겨레가 경악을 금치 못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외세와의 공조 놀음이 초래할 것은 정세악화와 전쟁위기의 고조뿐”이라며 “남조선 당국은 모든 문제를 반드시 우리 민족끼리 힘을 합쳐 풀어나가려는 자세를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정부는 지난 17일 개성공단 폐쇄 이후 3년 만에 입주 기업인들의 방북을 처음으로 승인했다. 또 대북 인도적 지원 사업에 800만 달러 공여를 추진하기로 결정했다.

정부의 이번 결정은 교착상태에 빠진 북미 간 비핵화 협상에 대한 물꼬를 트기 위한 것으로 평가되는 가운데 북한은 일단 기존의 대남 압박 기조를 이어가는 모양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권희 2019-05-19 22:10:52
돼지는 머리가 똑똑한데 기막힌 발상으로 한국을 요리하는구나~

문지숙 2019-05-19 20:47:37
저 시끼 정말 개돼지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