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교조, 결성 30주년 앞두고 ‘법외노조 취소’에 총력
전교조, 결성 30주년 앞두고 ‘법외노조 취소’에 총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이 내달 28일 결성 30주년을 앞두고 법외노조 통보 취소를 위해 총력을 다하고 있다.

19일 전교조에 따르면 전국시민사회원로·단체는 20일 법외노조 취소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연다. 이 자리에는 백기완 통일문제연구소장을 비롯해 명진스님, 신학철 화백, 단병호 전 국회의원, 이수호 전태일재단 이사장, 박석운 한국진보연대 상임공동대표 등이 참석한다.

이들은 기자회견 이후 문재인 대통령에게 전교조 법외노조 철회를 촉구하는 서한을 전달할 예정이다.

전교조는 오는 21일부터 24일까지 매일 학부모단체와 시·도교육감 등과 함께 법외노조 철회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한다.

25일에는 서울 종로타워앞에서 전국교사대회를 열고 법외노조 취소, 해고자 원직복직 등을 촉구하면서 청와대 방향으로 행진할 예정이다.

권정오 전교조 위원장은 지난 17일 국회에서 이인영 신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를 만나 법외노조 취소를 위해 민주당이 적극적으로 나서줄 것을 촉구한 바 있다.

한편 전교조는 지난 1989년 5월 28일에 창립해 올해로 30주년을 맞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