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잘 오셨다. 고생했다”… 황교안 대표 “감사하다”
문 대통령 “잘 오셨다. 고생했다”… 황교안 대표 “감사하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광주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9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5.18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광주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9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5.18

5.18 39주년 기념식서 만나 짧은 인사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2년 만에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과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짧은 인사를 나눴다.

18일 오전 광주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열린 5.18 광주민주화운동 제39주년 기념식을 찾은 문 대통령은 기념식장 입장 후 여야 5당 대표와 차례로 인사를 나누며 악수를 했다. 이날 시민단체의 저지에도 행사에 참석한 황교안 대표에게 문 대통령은 “잘 오셨다. 오시느라 수고하셨습니다. 고생하셨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황 대표는 “감사합니다”라고 짧게 답변했다.

앞서 황교안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국회 정상화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일대일 영수회담을 요구했고 문 대통령은 일대일이 아닌 여야 5당 대표가 함께 만나자고 제안한 상황이다.

청와대는 통상적인 인사를 나눈 것이라고 풀이했다. 반면 문 대통령은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는 별다른 이야기를 주고받지 않았다. 기념식 후 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 간 별도의 만남도 없었다. 문 대통령과 달리 김정숙 여사는 다른 4당 대표와는 인사를 나눴지만 황교안 대표와는 악수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기념식에는 5.18 기념식에는 대통령과 여야 5당대표, 5.18 민주화운동 관련 단체, 일반 시민, 학생 등 5000여명이 함께했다. 문희상 국회의장 등 4부 요인과 정부 장·차관, 피우진 국가보훈처장, 이용섭 광주시장과 권영진 대구시장 등 지방자치단체장 등도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취임 직후 지난 2017년 5.18 기념식에 참석한 후 2년 만에 기념식을 찾았다. 당시 문 대통령 임기까지 매번 참석하도록 노력하겠지만 안 된다면 격년이라도 참석하겠다고 선언한 바 있다.

이날 문 대통령은 기념식에 맞춰 5.18 민주화운동 유족 등 19명과 함께 동시입장했다. 이들과 함께 구 전남도청 앞에서 펼쳐지는 ‘마지막 일기’라는 제목의 공연을 실황 중계로 보고 국민의례, 헌화와 분향을 했다. 이어 15분가량 기념사를 통해 문 대통령은 “아직도 5.18을 부정하고 모욕하는 망언들, 거리낌 없이 큰 목소리로 외쳐지고 있는 현실이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너무나 부끄럽다”며 “독재자의 후예가 아니라면 5.18을 다르게 볼 수 없다”고 강조했다.

또 “80년 5월 함께하지 못해 죄송하다. 대통령으로서 부끄럽고 5.18 정신을 헌법에 반영한다는 약속을 아직 이루지 못해 죄송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하루빨리 진실의 배를 띄워 5.18 모독 세력을 심판하고 진상규명을 이뤄 진정한 민주정의를 통해 새로운 광주, 새로운 대한민국으로 나가야 한다”며 “국민과 정치권 모두 책임감을 가지고 도와 하루빨리 5.18의 비극을 5월의 희망으로 바꾸자”고 강조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여야 5당 대표가 18일 광주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9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있다. 왼쪽에서 두 번째부터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정의당 이정미 대표. ⓒ천지일보 2019.5.18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여야 5당 대표가 18일 광주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9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있다. 왼쪽에서 두 번째부터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정의당 이정미 대표. ⓒ천지일보 2019.5.1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승연 2019-05-18 17:39:42
뻘짓 고만하시고 경제나 살리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