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민주항쟁] 황교안 “광주 시민 마음 열릴 때까지 광주 찾을 것”
[5.18민주항쟁] 황교안 “광주 시민 마음 열릴 때까지 광주 찾을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신창원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8일 오전 광주시 북구 운정동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9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이 끝난 후 시민들의 저항으로 분향소 앞에 멈춰서 있다.ⓒ천지일보 2019.5.18
[천지일보=신창원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8일 오전 광주시 북구 운정동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9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이 끝난 후 시민들의 저항으로 분향소 앞에 멈춰서 있다.ⓒ천지일보 2019.5.18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했다가 광주 시민의 강한 반발에 직면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제가 기념식에 참석한 것은 환영을 받기 위해서가 아니라, 제가 반드시 참석해야 할 곳이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황 대표는 18일 오후 입장문을 내고 “제 방문을 거부하시고 항의하신 분의 심정도 충분히 헤아리고 이해하고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황 대표는 “한국당 대표로서 당연히 안고 가야 할 일이라고 생각하며, 그분들의 목소리도 가슴에 깊이 새길 것”이라고 말했다.

또 “광주의 상처가 치유되고 시민의 마음이 열릴 때까지 진정성을 갖고 광주를 찾고, 광주시민을 만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오전 9시 30분 한국당 버스를 타고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 민주묘지에 도착한 황교안 대표는 시작부터 일부 시민과 시위대의 거센 항의를 받았다.

[천지일보=신창원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8일 오전 광주시 북구 운정동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9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하기 위해 입장하고 있다. 한 시민이 던진 의자가 황 대표 앞을 지나가고 있다.ⓒ천지일보 2019.5.18
[천지일보=신창원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8일 오전 광주시 북구 운정동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9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하기 위해 입장하고 있다. 한 시민이 던진 의자가 황 대표 앞을 지나가고 있다.ⓒ천지일보 2019.5.18

시민단체들은 ‘황교안이 전두환이다’ ‘황교안은 사죄하고 광주를 떠나라’ 등의 문구가 쓰인 피켓을 들고 5·18 39주년 기념식장 진입을 저지했다.

일부 시민은 황교안 대표를 향해 물병을 던지기도 했다.

경찰 등 경호인력이 인간 띠를 만들어 황 대표를 보호하려 했지만 5·18 추모단체 회원 등 수백명의 시민들이 달려들면서 격렬한 몸싸움이 벌어지기도 했다.

황교안 대표의 입장을 막으려는 승강이가 계속되면서 9시 45분경이 돼서야 기념식장 검색대를 통과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