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민주항쟁] 與野, 5.18 기념식 총출동… 황교안 방문에 시민들 거센 항의
[5.18민주항쟁] 與野, 5.18 기념식 총출동… 황교안 방문에 시민들 거센 항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여야 5당 대표가 18일 광주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9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있다. 왼쪽에서 두 번째부터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정의당 이정미 대표. ⓒ천지일보 2019.5.18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여야 5당 대표가 18일 광주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9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있다. 왼쪽에서 두 번째부터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정의당 이정미 대표. ⓒ천지일보 2019.5.18

黃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여야 지도부가 나란히 18일 광주에서 열린 5.18민주화운동 39주년 기념식에 참석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자유한국당 황교안, 바른미래당 손학규, 민주평화당 정동영, 정의당 이정미 대표 등은 이날 광주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열린 5.18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희생자의 넋을 기렸다.

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기념식 직후 기자들과 만나 “하루빨리 진상규명위원회를 발족해서 내년 민주화운동 40주년이 될 때까진 진실이 모두 밝혀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5.18 기념식장에 들어가기 전부터 광주 시민의 거센 항의를 받았다.

시민단체는 ‘황교안이 전두환이다’ ‘황교안은 사죄하고 광주를 떠나라’ 등의 문구가 쓰인 피켓을 들고 황 대표의 5.18 기념식장 진입을 강하게 저지했다.

[천지일보=신창원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8일 오전 광주시 북구 운정동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9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하고 있다.지역 시민단체 등의 거센 항의를 받고 있다. ⓒ천지일보 2019.5.18
[천지일보=신창원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8일 오전 광주시 북구 운정동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9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하고 있다.지역 시민단체 등의 거센 항의를 받고 있다. ⓒ천지일보 2019.5.18

일부 시민은 황 대표를 향해 물병을 던지기도 했다. 경찰 등 경호인력이 인간 띠를 만들어 황 대표를 보호하려 했지만, 5.18 추모단체 회원 등 수백명의 시민이 달려들면서 격렬한 몸싸움이 벌어지기도 했다.

가까스로 5.18 기념식장에 들어간 황 대표는 주먹을 쥐고 팔을 휘두르며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했다. 하지만 시민의 거센 저지로 분향하지 못한 채 행사장을 떠났다.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 대표는 전날 오후 광주 금남로 일대에서 열린 5.18 전야제도 함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