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월 광주, 정의로운 대한민국’ 5.18 기념식 거행
‘오월 광주, 정의로운 대한민국’ 5.18 기념식 거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18 민주화운동 39주년을 하루 앞둔 17일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청소년 참배객이 희생자 묘소를 참배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5.18 민주화운동 39주년을 하루 앞둔 17일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청소년 참배객이 희생자 묘소를 참배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이영지 기자]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이 오늘(18일) 오전 10시 광주광역시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오월 광주,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주제로 열린다.

‘오월 광주,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주제로 거행되는 올해 기념식은 내년 40주년을 앞두고 5·18민주화운동의 의미와 역사적 사실을 전 국민이 함께 공유하고, 가치 계승을 통한 ‘통합’의 메시지를 강조한다. 

이날 기념식에는 각계 대표와 5.18 민주화운동 유공자, 유족, 일반 시민, 학생 등 5천여명이 참석한다. 

광주시와 ‘달빛동맹’을 맺은 대구광역시에서 권영진 대구시장, 우동기 2.28민주운동기념사업회 공동의장 등 대표단 30여명이 참석한다.

특히 5.18 망언 의원에 대한 중징계가 이뤄지지 않아 시민단체들이 참석을 반대하는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반대를 무릅쓰고 참석할 예정이어서 반발이 예상되다. 

기념식은 오프닝 공연을 시작으로 국민의례, 경과보고, 기념공연, 기념사, 기념공연,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순으로 50분간 진행된다.

사전공연과 기념공연에선 5.18 희생자와 유가족의 이야기를 통해 5.18을 기억하고 시대의 아픔을 치유하는 내용을 담게 된다. 

앞서 지난 1980년 시민군의 최후 항쟁지였던 광주 금남로에서는 전야제가 열렸다. 80년 당시를 재현하는 민주평화대행진으로 시작된 전야제는 오월의 함성과 위안부, 세월호를 함께 담은 공연 등으로 추모 열기를 고조시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