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PA, 제22회 한국로지스틱스학회 공기업 부문 ‘대상’ 수상
BPA, 제22회 한국로지스틱스학회 공기업 부문 ‘대상’ 수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항만공사가 지난 17일 오후 서울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제22회 한국로지스틱스대상 시상식’에서 공기업 부문 대상을 수상한 가운데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부산항만공사) ⓒ천지일보 2019.5.18
부산항만공사가 지난 17일 오후 서울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제22회 한국로지스틱스대상 시상식’에서 공기업 부문 대상을 수상한 가운데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부산항만공사) ⓒ천지일보 2019.5.18

[천지일보 부산=김태현 기자] 부산항만공사(BPA, 사장 남기찬)가 지난 17일 오후 서울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제22회 한국로지스틱스대상 시상식’에서 공기업 부문 대상을 수상했다.

한국로지스틱스 대상은 한국로지스틱스학회가 국내 물류발전에 공헌한 기업과 기관 및 개인에게 시상하는 물류 분야의 권위 있는 상으로 이번 시상은 기업대상 및 기관대상, 개인 대상 부문으로 나눠 진행됐다.

이번에 공기업 부문 대상을 받은 부산항만공사는 지난해 국내외 어려운 경제 상황에서도 신규 화물 유치 및 항만 운영 효율성 제고 등 부산항 경쟁력 강화 노력을 통해 개항 이래 최대 컨테이너 물동량 2166만TEU를 달성한 성과를 크게 인정받았다.

또 부산항 신항 욕망산 주간선도로 개통을 통한 신항 물류 흐름 개선, 항만 내 복잡·다양한 재난에 선제적·체계적 대응을 통한 365일 사고 없는 안전한 부산항 조성, 항만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종합대책 추진으로 깨끗한 친환경항만구축 노력 등 부산항을 글로벌 허브항만으로 성장·발전시켜 나가는 부산항만공사의 노력과 성과가 좋은 평가를 받았다.

남기찬 부산항만공사 사장은 “BPA가 한국로지스틱스학회 공기업 부문 대상을 받게 되어 매우 기쁘다”며 “앞으로도 부산항 경쟁력 제고 및 고객 중심의 항만 운영, 그리고 항만연관 기업들과의 상생협력을 통해 부산항이 명실공히 글로벌 허브항만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