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 2019 국제협동조합농업기구(ICAO) 집행위원회 및 국제포럼 개최
농협, 2019 국제협동조합농업기구(ICAO) 집행위원회 및 국제포럼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병원 농협중앙회장이 15일(현지시각) 노르웨이 오슬로에서 개최된 국제협동조합농업기구(ICAO) 집행위원회 및 국제포럼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제공: 농협중앙회) ⓒ천지일보 2019.5.17
김병원 농협중앙회장이 15일(현지시각) 노르웨이 오슬로에서 개최된 국제협동조합농업기구(ICAO) 집행위원회 및 국제포럼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제공: 농협중앙회) ⓒ천지일보 2019.5.17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농협중앙회(회장 김병원)가 국제협동조합농업기구(ICAO) 집행위원회 및 국제포럼을 지난 15일(현지시간) 노르웨이 오슬로에서 개최했다.

ICAO는 국제협동조합연맹의 농업분과기구로 1951년 창설돼 전세계 28개국 33개 회원기관(전국단위 농업협동조합연합회)으로 이뤄져 있으며 한국 농협중앙회가 1998년부터 사무국을 맡아 운영 중이다.

이번 집행위원회에는 김병원 농협중앙회 회장을 비롯해 노르웨이·일본·폴란드·우간다·말레이시아·터키·브라질·인도 등의 농업 협동조합 대표들이 참석해 대륙별·국가별 농업 현안 및 주요 이슈에 대해 상호협의했다.

또한 ‘중소농의 권익제고’를 주제로 진행된 국제포럼에서 마리에 하가 UN 세계작물다양성재단 수석집행위원·레이다 알마스 노르웨이과학기술대 교수 등 네 명의 연사는 작물 품질개량 및 보존에 대한 중소농의 기여와 권리에 대해 역설하며 이에 대한 정부와 협동조합의 역할을 강조했다.

이 자리에서 김병원 ICAO 회장은 지속가능한 농업발전을 위해 전세계 농식품 생산의 70% 이상을 책임지고 있는 중소농이 안정적으로 농사를 지을 수 있는 여건이 마련돼야 한다면서 회의에 참석한 협동조합 대표들과 농작물재해보험제도 활성화 및 농기업 생산 가공품에 대한 세금감면제도 확대를 촉구하는 결의문을 채택했다.

김병원 ICAO 회장은 “이번 회의를 통해 세계 농업협동조합 대표들과 지속가능한 농업의 필수조건인 중소농 육성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었다”며 “전세계 농업협동조합의 대표기관인 ICAO가 지속가능한 농업을 위한 실천의 촉매가 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