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학, 주류 역사와 문화를 담은 관광지 굿데이뮤지엄 추천
무학, 주류 역사와 문화를 담은 관광지 굿데이뮤지엄 추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공: 무학) ⓒ천지일보 2019.5.17
주류박물관 굿데이뮤지엄(Goodday museum)을 추천. (제공: 무학) ⓒ천지일보 2019.5.17

[천지일보 부산=김태현 기자] 종합주류회사 무학이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가족과 함께 근교에서 문화 볼거리를 찾는 이들에게 전 세계 주류의 역사와 문화를 담은 주류박물관 굿데이뮤지엄(Goodday museum)을 추천한다.

올해로 개관 5주년을 맞은 굿데이뮤지엄은 지난해 창원 방문의 해를 맞아 창원시에서 추진한 창원 산업관광 프로그램 ‘창원별곳 1950 인더스토리 투어’로 선정됐다. 특히 5월 기준 5만 4240여명의 누적 관람객을 돌파하는 등 다양한 주류 에피소드와 역사적 사실, 흥미로운 볼거리들로 가족과 함께 관람하기에 적합해 창원을 방문한 관광객들께 인기 있는 관광지로 부상하고 있다.

굿데이뮤지엄은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에 있으며 총면적 1734㎡(524평) 규모의 국내 최대 주류 박물관이다. 박물관에서는 전 세계 주류의 역사와 문화를 한눈에 볼 수 있다.

이곳에서는 인류와 함께해 온 술의 역사와 문화를 통합적으로 전시하고 있으며 전 세계에서 수집한 3500여 종의 주류를 볼 수 있다.

또한 창사 90주년을 맞이한 경남 향토기업 무학과 함께 성장한 1970년대 주향 마산 그대로 옮겨놓은 듯한 모습을 박물관에서 볼 수 있다.

굿데이뮤지엄은 세계 술 테마관(아시아, 유럽, 아프리카, 오세아니아, 아메리카 등), 재현 전시관, 무학 명예의 전당 등으로 구성돼 있다.

아시아관에서는 한국, 중국, 일본 등 아시아 각국의 대표 주류와 그에 얽힌 이야기를 들을 수 있다. 아프리카관에서는 술을 신성시 한 아프리카 주류와 문화, 아메리카관에서는 해적의 술 럼과 아메리카에서 생산되는 유명한 술을 만나 불 수 있는 등 주류를 통해 각 대륙별 문화를 확인할 수 있다.

주류박물관 굿데이뮤지엄(Goodday museum)을 추천. (제공: 무학) ⓒ천지일보 2019.5.17
주류박물관 굿데이뮤지엄(Goodday museum)을 추천. (제공: 무학) ⓒ천지일보 2019.5.17

또 뮤지엄과 이어지는 무학 창원 1공장 생산시설도 견학을 진행하고 있어 제품이 만들어지는 전 과정을 볼 수 있어 자녀에게 다양한 공정과정을 보여주고 싶어 하는 관람객들에게 흥미를 끌고 있다.

무학 굿데이뮤지엄이 포함된 창원별곳 1950 인더스토리 투어는 몽고정, 마산어시장, 마산자유무역지역 홍보관 등 가까운 순서대로 이동이 용이한 코스로 구성됐다.

각 관광지는 창원시에서 선발한 산업관광 해설사의 해설과 함께 돌아보는 코스로 관광지 별 상세한 설명과 창원과 함께한 산업별 성장을 볼 수 있다는 것이 특징이다.

또 무학 굿데이뮤지엄과 창원 산업 관광지를 방문 시 창원시 관광지 방문 인증(모바일 스탬프)을 통해 일정 개수 이상 모으거나 여행 후기를 작성한 사람을 대상으로 추첨을 통해 선물을 지급해 관광객의 참여와 재미 요소를 유도한다.

스탬프는 스마트폰 앱으로 받을 수 있으며 스마트폰만 있으면 관광지에 대한 상세한 설명을 확인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