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군 중어촌마을 주민 사랑방 탄생
영동군 중어촌마을 주민 사랑방 탄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동군은 박세복 영동군수, 윤석진 영동군의회 의장을 비롯해 군내 각급 기관·단체장, 주민 등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중어촌마을 경로당 준공식을 갖고 있다. (제공: 영동군)ⓒ천지일보 2019.5.17
지난 16일 영동군은 박세복 영동군수, 윤석진 영동군의회 의장을 비롯해 군내 각급 기관·단체장, 주민 등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중어촌마을 경로당 준공식을 갖고 있다. (제공: 영동군)ⓒ천지일보 2019.5.17

[천지일보 영동=강태우 기자] 영동군 매곡면 어촌리 중어촌마을에 주민들의 오랜 숙원사업이었던 경로당이 완공됨으로써 주민들의 편안한 쉼터가 마련됐다.

16일 박세복 영동군수, 윤석진 영동군의회 의장을 비롯해 군내 각급 기관·단체장, 주민 등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중어촌마을 경로당 준공식이 열렸다.

이번에 준공된 중어촌 경로당은 약 1억 1800만원이 투입돼 건축면적 84.48㎡ 규모로 내부에는 방, 거실, 주방, 화장실 등을 갖췄다. 지난해 11월 착공해 올해 4월에 경로당 신축을 마무리하고, 주변 정비 사업이 진행됐다.

중어촌마을은 어촌리의 부락 마을로 경로당이 멀어 불편을 겪어왔지만 군의 전폭적인 지원으로 마을의 쉼터이자 아늑한 주민 사랑방이 탄생하게 됐다.

장협섭 이장은 “경로당이 신축됨으로써, 마을 발전과 주민 삶의 질을 한 단계 높일 수 있게 됐다”며 “경로당을 마을 주민들의 여가선용과 화합의 장으로 적극 활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