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美 자동차관세, 예단 어려워… 대응 마련할 것”
정부 “美 자동차관세, 예단 어려워… 대응 마련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호승 기재부 1차관(왼쪽)이 1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민관합동 대외리스크 점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이호승 기재부 1차관(왼쪽)이 1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민관합동 대외리스크 점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정부가 미국의 자동차 관세 부과와 관련해 결과를 미리 단정하기 어려우며 대응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이호승 기획재정부 1차관은 17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민관합동 대외경제리스크 점검회의에서 “미국 무역확장법 232조의 한국산 자동차 적용 관련 공식 발표 시까지 최종 조치결과를 예단하기 어렵다.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이 차관은 “정부는 관련 동향을 예의주시하며 필요한 조치들을 적기에 추진해나갈 계획”이라며 “미국의 조치에 따른 시나리오별로 금융시장과 산업, 고용 등 실물 부문 대응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최근 미국의 최종 조치결과를 예상하는 외신 보도가 있었지만 예단하기는 어렵다”면서 중장기적으로는 자동차 산업의 수출시장 다변화와 제품 경쟁력 제고를 추진하겠다고 전했다.

미국의 수입 자동차에 대한 무역확장법 232조 조치 시한이 오는 18일로 예상되는 만큼 정부는 백악관의 공식 발표에 촉각을 세우고 있는 상황이다.

일부 외신에서는 한국이 관세 부과 대상에서 제외될 것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이 차관은 “최근 대외 경제 리스크가 확산되고 있다. 대외 의존도가 높은 한국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최소화되도록 정부는 민·관 합동으로 종합적, 선제 대응을 강화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준섭 2019-05-17 19:45:19
트럼이 대통령이 된 후 지구촌은 온통 폭탄을 안고 사는 기분일겁니다. 중국에 관세 때린것만 봐도 한국에도 벼르고 있을텐데요, 미군방위분담금 내놓으라고 공략까지 할 정도면 사업가는 사업가인데 문제는 두 손에 권력을 갖고 있다는 것이..

이경숙 2019-05-17 18:17:30
미국의 트럼프는 럭비공처럼 어디로 튈지 모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