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플러스 e파란재단, 농어촌 학교에 노트북 135대 기부
홈플러스 e파란재단, 농어촌 학교에 노트북 135대 기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6일 오후 서울 구로동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점에서 홈플러스 e파란재단과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 동반성장위원회 관계자들이 농어촌 학교 대상 노트북 전달식을 갖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정훈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 농어촌상생기금운영부장, 김순철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 사무총장, 신건호 홈플러스 대외정책 총괄이사, 조현구 홈플러스 e파란재단 사무국장. (사진제공: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 동반성장위원회)
지난 16일 오후 서울 구로동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점에서 홈플러스 e파란재단과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 동반성장위원회 관계자들이 농어촌 학교 대상 노트북 전달식을 갖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정훈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 농어촌상생기금운영부장, 김순철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 사무총장, 신건호 홈플러스 대외정책 총괄이사, 조현구 홈플러스 e파란재단 사무국장. (사진제공: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 동반성장위원회)

[천지일보=이승연 기자] 대형마트 문화센터에서 청소년들의 디지털 활용능력과 윤리 교육에 사용됐던 노트북 컴퓨터가 농어촌 지역 학생들의 정보활용 능력 교육용 장비로 재탄생해 디지털 농촌 문화 확산과 도농 간 교육격차 해소에 나선다.

홈플러스의 사회공헌재단 ‘e파란재단’은 지난 16일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 동반성장위원회와 노트북 컴퓨터 135대 기증행사를 열고 총 1억원 상당(중고가 기준)의 노트북 컴퓨터를 농어촌 소재 학교에 지원한다고 17일 밝혔다.

이날 홈플러스 e파란재단이 기부한 노트북 컴퓨터는 지난해 디지털리터러시교육협회가 홈플러스 문화센터에서 어린이와 청소년을 대상으로 진행한 ‘디지털 리터러시 교육’ 당시 6차례 활용했던 LG전자 울트라PC 노트북이다. 1대당 중고가 73만여원 수준(판매가의 50%)으로 총 지원규모를 금액으로 환산하면 약 1억원(9882만원)에 달한다.

기부된 노트북 컴퓨터는 멀티미디어 및 정보검색용으로 사용하기에 적합한 모델로, 농어촌 지역 학교와 학생들의 정보활용 능력 함양과 디지털 농촌 문화 확산의 기틀을 마련하고 도농 간 교육격차 해소에도 도움을 줄 전망이다.

조현구 홈플러스 e파란재단 사무국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정보소외계층의 정보격차 해소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홈플러스와 홈플러스 e파란재단은 앞으로도 협력사와 고객이 함께 하는 실질적인 사회공헌을 실천하고 중소기업과의 동반성장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서도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홈플러스 e파란재단이 기증한 노트북 컴퓨터 135대는 수요조사를 거쳐 지원 대상 기관(학교 등)을 확정한 후 각 기관에 전달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