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갤럽] 국민 47% “대북식량 지원 반대”…44%는 “찬성”
[한국갤럽] 국민 47% “대북식량 지원 반대”…44%는 “찬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북식량 지원 여론조사 (출처: 한국갤럽) ⓒ천지일보 2019.5.17
대북식량 지원 여론조사 (출처: 한국갤럽) ⓒ천지일보 2019.5.17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우리 국민의 47%는 북한에 식량 지원을 하지 말아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한국갤럽이 지난 14~16일 전국 성인 1004명에게 대북 식량 지원에 관해 물은 결과, 44%가 ‘북한에 식량을 지원해야 한다’, 47%가 ‘지원하지 말아야 한다’고 답해 찬반이 팽팽하게 갈렸다. 9%는 의견을 유보했다.

북한에 식량을 지원해야 한다는 의견은 40대(61%), 더불어민주당 지지층(67%)과 정의당 지지층(71%), 성향 진보층(68%) 등에서 우세했다.

북한에 식량을 지원하지 말아야 한다는 응답은 60대 이상(57%), 자유한국당 지지층(78%), 성향 보수층(66%) 등에서 상대적으로 많았다.

[천지일보=신창원 기자] 북한이 최악의 식량난을 겪고 있는 가운데 15일 인천시 강화도 평화전망대에서 바라본 황해북도 개풍군 일대 밭에서 주민들이 농사 준비를 하고 있다.최근 노동신문에서는 비가 적게 내린 지역에서 밀과 보리잎이 이미 마르고 있다며 농민들의 대책 마련을 주문했다.정부는 북한의 심각한 식량난을 강조하며 대북 식량 지원을 추진하고 있지만 북한은 거부 의사를 밝히고 있다.ⓒ천지일보 2019.5.15
[천지일보=신창원 기자] 북한이 최악의 식량난을 겪고 있는 가운데 15일 인천시 강화도 평화전망대에서 바라본 황해북도 개풍군 일대 밭에서 주민들이 농사 준비를 하고 있다.최근 노동신문에서는 비가 적게 내린 지역에서 밀과 보리잎이 이미 마르고 있다며 농민들의 대책 마련을 주문했다.정부는 북한의 심각한 식량난을 강조하며 대북 식량 지원을 추진하고 있지만 북한은 거부 의사를 밝히고 있다.ⓒ천지일보 2019.5.15

이와 함께 한반도 비핵화, 종전선언, 평화협정 전환 등 북한이 합의내용을 잘 지킬 것으로 보는지 물은 결과, 26%가 ‘잘 지킬 것’, 61%가 ‘그렇지 않을 것’이라고 응답했다. 14%는 의견을 유보했다.

북한의 합의 이행 낙관론은 지난해 1차 남북회담 직후 58%에 달했으나, 5월 말 2차 남북회담 직후와 9월 3차 평양 남북회담 중에는 각각 49%, 12월 들어서는 38%까지 하락했다.

올해 2월 2차 북미정상회담 장소 확정 직후 조사에서는 북한 합의 이행 낙관론이 46%로 약간 늘었으나, 이번 조사에서는 26%로 크게 하락했다.

세계가 주목했던 2차 북미정상회담은 합의에 이르지 못했고, 최근 북한의 연이은 미사일 발사 등은 우리 국민의 대북인식을 4.27 남북회담 이전으로 되돌린 것으로 보인다고 한국갤럽은 분석했다.

이번 조사는 휴대전화 RDD 표본 프레임에서 무작위 추출해 전화조사원이 인터뷰하는 방식으로 했으며, 17%의 응답률을 나타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다. 보다 자세한 조사결과는 한국갤럽과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