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대북식량 지원 계획 조만간 발표”
청와대 “대북식량 지원 계획 조만간 발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청와대 전경 ⓒ천지일보 2019.2.21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청와대 전경 ⓒ천지일보 2019.2.21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청와대가 대북식량 지원 문제에 대해 17일 “조만간 대북식량 지원의 구체적인 계획을 국민께 밝힐 수 있을 것 같다”고 밝혔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이날 오전 브리핑을 통해 ‘대북식량 지원이 북한 미사일 발사로 어려워졌는데, 어떻게 추진할 계획인가’라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정 실장은 “식량 문제는 안보사항과 관계없이 인도적 측면에서, 특히 같은 동포로서 검토해야 한다”며 “정부는 대북식량 지원 원칙을 확정했다. 이를 어떻게 추진하느냐는 구체적인 방안에 대해 다양한 준비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천지일보=신창원 기자] 북한이 최악의 식량난을 겪고 있는 가운데 15일 인천시 강화도 평화전망대에서 바라본 황해북도 개풍군 일대 밭에서 주민들이 농사 준비를 하고 있다.최근 노동신문에서는 비가 적게 내린 지역에서 밀과 보리잎이 이미 마르고 있다며 농민들의 대책 마련을 주문했다.정부는 북한의 심각한 식량난을 강조하며 대북 식량 지원을 추진하고 있지만 북한은 거부 의사를 밝히고 있다.ⓒ천지일보 2019.5.15
[천지일보=신창원 기자] 북한이 최악의 식량난을 겪고 있는 가운데 15일 인천시 강화도 평화전망대에서 바라본 황해북도 개풍군 일대 밭에서 주민들이 농사 준비를 하고 있다.최근 노동신문에서는 비가 적게 내린 지역에서 밀과 보리잎이 이미 마르고 있다며 농민들의 대책 마련을 주문했다.정부는 북한의 심각한 식량난을 강조하며 대북 식량 지원을 추진하고 있지만 북한은 거부 의사를 밝히고 있다.ⓒ천지일보 2019.5.15

북한 발사체에 대해 주한미군이 탄도미사일로 결론을 내렸다는 일부 언론 보도를 두고선 “주한미군 사령부의 공식적인 입장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정 실장은 “북한이 발사한 단거리 발사체의 제원에 대해 한미 양국이 긴밀히 분석하고 있다는 게 양국 정부의 공식 입장”이라며 “아직 분석 중이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