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희, 韓자동차 관세면제 담판 마치고 귀국길 올라… “美행정부, 긍정적 평가”
유명희, 韓자동차 관세면제 담판 마치고 귀국길 올라… “美행정부, 긍정적 평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이 16일(현지시간) 워싱턴DC 인근 덜레스 국제공항에서 취재진과 만나 미국의 수입 자동차 고율 관세 조치와 관련한 질문에 답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이 16일(현지시간) 워싱턴DC 인근 덜레스 국제공항에서 취재진과 만나 미국의 수입 자동차 고율 관세 조치와 관련한 질문에 답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한국산 자동차 관세 면제를 담판 짓기 위해 방미한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이 16일(현지시간) 닷새간의 일정을 마치고 귀국길에 올랐다.

귀국길에 오르면서 워싱턴DC 인근 덜레스 국제공항에서 특파원들과 만난 유 본부장은 “미 행정부와 의회 주요 인사들에게 우리 입장을 다시 한 번 전달했다”며 “미 행정부가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협정 발효 등 한국정부의 그동안 노력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고 설명했다.

유 본부장은 미국이 수입자동차에 최대 25%의 관세를 매길 수 있는 무역확장법 232조 조치에서 한국산 자동차의 고율 관세 부과 대상 제외를 담판 짓기 위해 방미했고, 방미 기간 중 윌버 로스 상무장관,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 래리 커들로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 등 트럼프 행정부의 고위인사들과 상원 재무위, 하원 세입위 소속 주요 의원들과 잇따라 면담했다.

유 본부장은 "한국산 자동차에 232조 조치가 적용되지 않도록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했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며 "이제는 그 결과를 기다려볼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블룸버그 통신은 지난 15일 트럼프 대통령이 서명한 행정 명령안을 입수했다며 미국은 한국산 자동차를 고율 관세 부과 대상에서 제외하고, 일본과 유럽연합(EU)을 대상으로 앞으로 6개월 동안 협상을 진행할 방침이라고 보도했다. 이 같은 보도에 대해 유 본부장은 "미국의 공식 발표를 앞두고 있어 결과를 기다려봐야 한다. 예단하지 않겠다"고 신중한 입장을 나타냈다.

미국의 수입 자동차에 대한 무역확장법 232조 조치 시한이 오는 18일로 코앞에 다가온 만큼 백악관의 공식 발표에 촉각을 세우고 있는 상황이다.

아울러 난항을 겪는 미중 무역협상의 영향에 대해서는 "양측의 긴장이 높아지고 있지만 동시에 양국이 협상 모멘텀을 잃지 않고 유지하고 있기 때문에 좀 더 지켜볼 필요가 있다"며 "한국 경제에 미치는 영향과 관련해선 단기적인 것보다는 장기적으로 세계 경제와 경기 저하에 미치는 영향을 면밀히 모니터링하며 대응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유 본부장은 17일 오후(한국시간) 인천공항에 도착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