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죄사함 받으셨나요?” 2019 세계기독교지도자 포럼 열려
“죄사함 받으셨나요?” 2019 세계기독교지도자 포럼 열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쁜소식선교회 박옥수 목사가 16일 서울 한국프레스센터 국제회장에서 ‘현대 기독교의 과제와 개혁의 방향’을 주제로 열린 2019 CLF 세계기독교지도자 심포지엄에서 주제발표를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5.16
기쁜소식선교회 박옥수 목사가 16일 서울 한국프레스센터 국제회장에서 ‘현대 기독교의 과제와 개혁의 방향’을 주제로 열린 2019 CLF 세계기독교지도자 심포지엄에서 주제발표를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5.16

“목사든 성도든 죄사함 못받아
구원관 제대로 확립돼 있어야”

[천지일보=이지솔 기자] 한국을 비롯한 미국, 러시아 등을 대표한다는 각국의 개신교 교단 대표와 신학대 총회장 등이 한자리에 모여 기독교인들이 궁금해하는 ‘죄사함’에 대해 발표하는 시간을 가졌다.

범세계적 목회자 모임인 기독교지도자연합(CLF; Christian Leaders Fellowship)은 16일 서울 한국프레스센터 국제회장에서 ‘현대 기독교의 과제와 개혁의 방향’을 주제로 2019 CLF 세계기독교지도자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심포지엄은 질의응답 형식으로 진행됐다.

먼저 기조발제에 나선 CLF 박영국 총재는 현재 당면해 있는 기독교 문제를 지적하며 500년전 마틴 루터가 일으킨 종교개혁을 거론했다. 박 총재는 “당시 많은 사람이 면죄부로 죄를 용서받으려고 했다”며 “그러나 그것은 성경적인 방법이 아니었고, 사람들은 죄사함을 받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그는 “당시 사람들은 성경을 가지거나 읽을 수도 없었고, 성경에 대해서 몰랐다”며 “사람들이 성경에 무지했기 때문에 루터는 ‘오직 믿음’ ‘오직 은혜’ ‘오직 성경’을 모토로 종교개혁을 이뤘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박 총재는 이 시대도 비슷한 문제를 가지고 있다고 했다. 그는 “요즘 시대 교회에서는 면죄부 대신 교인들에게 봉사나 노력을 요구하고, 그것으로 말미암아 구원을 얻는다고 가르친다”며 “그러나 마틴 루터 때와 같이 구원은 하나님의 선물이다. 신앙인들은 구원관을 제대로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교단과 교파 중심 목회의 폐단과 해결방안에 대해 피지감리교 에피네리 바카드레보사 총재는 “때로는 교회 내 사역자 등 리더들이 지식이 없고 지도를 못 받아서 부패할 수 있다”며 “이를 해결하기 위해선 리더진들을 말씀으로 교육해야 한다. 그래서 성경을 통해 교회법 등 가이드라인을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CLF는 지난 2017년 3월 ‘CLF 월드컨퍼런스 뉴욕’을 시작으로 지난 2년여 동안 현재까지 10만명이 넘는 목회자들과 함께 한자리에 모여 무엇이 성경적인 목회고, 어떻게 믿음의 삶을 살 수 있는지 서로 배우며 활발한 교류를 하고 있다.

올해 CLF 월드 컨퍼런스 서울에는 미국, 러시아, 홍콩, 우간다, 피지 등 21개국 해외 목회자 30여명과 국내 목회자 및 관계자 등 총 200여명이 참석해 현대 기독교 과제와 개혁의 방향을 주제로 포럼과 심포지엄을 가졌다.

범세계적 목회자 모임인 기독교지도자연합(CLF; Christian Leaders Fellowship)이 16일 서울 한국프레스센터 국제회장에서 ‘현대 기독교의 과제와 개혁의 방향’을 주제로 2019 CLF 세계기독교지도자 심포지엄을 열고 있다. ⓒ천지일보 2019.5.16
범세계적 목회자 모임인 기독교지도자연합(CLF; Christian Leaders Fellowship)이 16일 서울 한국프레스센터 국제회장에서 ‘현대 기독교의 과제와 개혁의 방향’을 주제로 2019 CLF 세계기독교지도자 심포지엄을 열고 있다. ⓒ천지일보 2019.5.1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