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선·화주 상생협력 생태계를 위한 간담회 개최
동서발전, 선·화주 상생협력 생태계를 위한 간담회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동서발전 간담회에 참석한 실무담당자들이 간담회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한국동서발전) ⓒ천지일보 2019.5.16
한국동서발전 간담회에 참석한 실무담당자들이 간담회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한국동서발전) ⓒ천지일보 2019.5.16

[천지일보=김정자 기자] 한국동서발전(사장 박일준)이 16일 ‘선·화주 상생협력 생태계 구현을 위한 유연탄 수송선사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간담회는 국제 해운시황에 대한 현안분석과 국제해사기구(IMO)의 환경규제 대응방안 협의, 침체된 해운업계 활성화를 위한 경쟁력 제고 방안 등 동서발전과 선사 간 지속적 협업을 통한 상생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동서발전은 유연탄 수급 현황 및 향후 전망을 공유하고 해운선사 경쟁력 제고를 위한 협력방안 등에 대해 설명했다.

또한 선박 황산화물 배출 규제, 평형수 처리장치 설치 의무화 등과 같은 국제해사기구의 환경규제, 선사 고충사항 청취 및 해소방안 마련에 대해 참석자들과 의견을 나눴다.

한국동서발전 관계자는 “이번 간담회를 통해 국제해사기구의 환경 규제와 해운업계 경쟁력 제고 방안 등 당면한 이슈에 대해 정확히 이해하고 다양한 관점의 아이디어를 발굴해 해운산업의 발전은 물론 친환경 연료수송 방향을 협의하는 뜻깊은 자리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수송선사 담당자는 “동서발전의 상생을 위한 노력이 해운업의 재도약을 위한 좋은 밑거름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IMO 환경규제 등 현안에 대해 적극 협조해 시너지 창출과 안정적 유연탄 수송기반 확보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국동서발전은 앞으로도 유연탄 수송선사와의 지속적인 소통 및 협력 방안 모색을 통해 상생협력 생태계를 구축하는 것은 물론 친환경 연료수송을 통한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해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