몰카를 넘어 집단성폭행 의혹까지… 최종훈, 검찰 송치
몰카를 넘어 집단성폭행 의혹까지… 최종훈, 검찰 송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불법 촬영물을 유포한 혐의를 받는 그룹 FT아일랜드 전 멤버 최종훈씨가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던 중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3.16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불법 촬영물을 유포한 혐의를 받는 그룹 FT아일랜드 전 멤버 최종훈씨가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던 중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3.16

최종훈 “죄송합니다”

[천지일보=홍수영 기자]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 일행과 함께 집단성폭행에 가담한 혐의를 받는 FT아일랜드의 전 멤버 최종훈(29)이 검찰에 넘겨졌다.

16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은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특수준강간) 혐의로 구속된 최종훈을 이날 오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최종훈은 이날 오전 8시 47분쯤 수감됐던 서울 남대문경찰서 유치장을 나왔다.

검은 정장 차림의 최종훈은 피해 여성에게 사과할 생각이 있는지, 혐의를 계속 부인하는지, 사전에 성범죄를 계획한 것이 맞는지를 묻는 취재진에 “검찰조사 잘 받겠다”, 죄송하다“고 밝혔다.

최종훈은 2016년 강원 홍천, 대구 등에서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 일행과 술을 마시고는 여성을 집단 성폭행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피해를 주장하는 여성에게 고소장을 제출받은 경찰은 수사를 벌여왔다.

이어 지난 8일 검찰은 경찰의 신청을 받아 법원에 최종훈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고, 서울중앙지법은 지난 9일 "범죄혐의가 소명되고 증거 인멸의 염려가 있다"며 영장을 발부했다.

준강간 등 혐의로 최종훈과 나란히 구속된 일반인 권모씨도 이날 함께 송치됐다. 권모씨는 유명 아이돌 가수의 친 오빠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날 최종훈과 권씨 외에도 이미 검찰에 넘겨진 가수 정준영(30) 등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 멤버 3명을 특수준강간 혐의로 기소의견을 달아 검찰 송치했다. 나머지 1명은 불기소(혐의없음) 의견으로 송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권희 2019-05-16 21:45:00
얼굴은 반반하게 생겨가지고 어찌 그리 못된짓을 했냐.. 부모님 생각은 안했냐?